김선호 "회당 출연료 1만 8천원. 생활비 턱없이 부족했다" 고충 토로[by PDC]

무명 시절 출연료를 공개한 배우 김선호./유튜브 채널 '피디씨 by PDC' 영상 캡처
무명 시절 출연료를 공개한 배우 김선호./유튜브 채널 '피디씨 by PDC'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김선호가 무명 시절 출연료를 공개했다.

지난달 29일 유튜브 채널 '피디씨 by PDC'에는 김선호가 출연한 '배우 김선호를 행복하게 하는 것들│배우 #김선호 의[#퇴근길by PDC]'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선호는 "오픈런(Open Run. 뮤지컬이나 연극 등의 작품을 무대에 올릴 때, 기한 없이 계속 공연하는 것) 배우들의 롤모델이시다"라면서 "그때 처음 알았다. 오픈런 배우가 따로 있는지"라는 제작진의 말에 "'옥탑방 고양이'도 그렇고 제가 했던 '보잉보잉'도 그렇고"라고 입을 열었다.

김선호는 이어 "많은 배우를 통해서 이미 캐릭터가 분석됐다. 그래서 저는 더 이상의 분석이 필요 없게 된 거야. 그래서 그만큼 내 것을 찾아내기가 힘든 공연이 되지. 그리고 오픈런 공연은 페이가 낮다. 그때 저 회당 만 팔천 원 받았다... '셜록' 할 때"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무명 시절 출연료를 공개한 배우 김선호./유튜브 채널 '피디씨 by PDC' 영상 캡처
무명 시절 출연료를 공개한 배우 김선호./유튜브 채널 '피디씨 by PDC' 영상 캡처

그러면서 김선호는 "매일 차비하고 밥값 하고 핸드폰비 내면... 없어. 생활비가 안 돼서 부모님이랑 같이 살면서 연극을 했었는데, 그때는 제가 뭔가를 한다는 뿌듯함이 좋았던 거 같다. 그러니까 순수했던 거 같다. 진짜 끝까지 돈보다는 재미와 행복을 찾았다"면서 "저는 지금도 재미있다 연기하는 게. 엄청 열정적이었던 것 같다. 순수하고... 재밌게 하고"라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제작진은 "부모님이 되게 반대하셨을 거 같다"고 추측했고, 김선호는 "아니다. 부모님은 배우 생활을 반대하지 않으시고 이런 이야기를 하셨다. 처음 제가 고등학교 때 연기한다고 했을 때 '그래, 해!'라고 하셨다. 본인들은 힘든 시대에 태어나서 꿈이란 게 없었고 꿈보다 생계가 우선이셨어서 '꿈이 있는 건 좋은 거야'라고 하셨다. 대신 지원은 대학교까지라고도 하셨다"고 털어놨다.

김선호는 이어 "그 뒤로도 제가 봤을 때 아무 말씀 안 하셨다. 그저 공연하는 거에 되게 기뻐하시고 크게 바라시는 게 없으셨던 거 같다"고 털어놨다. 이에 제작진은 "요즘도 부모님께서 공연 보러 오시냐?"고 물었고, 김선호는 "오셨다. 얼마 전에 한 번 '행복을 찾아서'를 보러 오셨는데 엄청 소녀, 소년 같으시다. 엄청 순수하시고"라고 답했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