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아본단자 최종전 승리 다짐 "강한 에너지로 해야, 오늘 이기고 내일 경기 보겠다" [MD인천]

  • 0

흥국생명 아본단자 감독./KOVO
흥국생명 아본단자 감독./KOVO

[마이데일리 = 인천 심혜진 기자] 자력으로 정규리그 1위가 불가능한 가운데서 흥국생명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이 최종전 승리를 다짐했다.

흥국생명은 1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2023~2024 도드람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GS칼텍스와 최종전을 치른다.

흥국생명은 27승8패(승점 76)로 현대건설(승점 77)에 승점이 1점 뒤진 채 2위를 마크하고 있다. 흥국생명이 정규리그 1위를 자력으로 할 순 없다. 일단 이날 승리를 하고 현대건설이 16일 페퍼저축은행과의 원정 경기에서 패배하는 것을 지켜봐야 한다.

챔피언결정전 직행을 위해 무조건 이겨야 하는 최종전을 앞두고 아본단자 감독은 "지난 8일 페퍼전(1-3)처럼 실수를 안 하길 바란다. GS 칼텍스는 강한 팀이기 때문에 쉽지 않을 것이다. 그렇지만 상대 팀을 의식하지 않고 우리 팀 자체가 강한 에너지로 해야할 것"이라며 "오늘 잘 치르고 내일 현대건설의 경기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 전 특별한 이야기를 나누진 않았다. 다만 현대건설보다 승리가 많은데, 정규리그 1위를 확정짓지 못했다고 선수들과 웃으면서 이야기를 나눴다. 좋은 모습으로 정규리그를 마무리하자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아본단자 감독은 시즌 총평을 묻는 질문에 먼저 "후~"라며 큰 한 숨을 내쉬었다. 이어 "생각했던 것과 기대했던 것과 다르게 시즌이 흘러갔다. 중요한 선수들 2~3명이 뛰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면서 주축 선수들에게 휴식을 줄 수 없었다. 또 일부 경기에서 집중력이 떨어지는 등 정신력이 부족해 승점 관리에 실패한 부분이 아쉽다"고 정규시즌을 돌아봤다.

그래도 긍정적인 부분도 있다. 아본단자 감독은 "몇몇 선수들의 성장이 만족스럽다. (박)수연, 레이나 토코쿠가 많이 성장했다. 베테랑에게 어울리는 말은 아니지만 김수지도 성장했고, 좋은 활약을 보여준 점이 좋았다"고 활짝 웃었다.

인천=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