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뒤늦게 알려진 '치킨집 미담'…"대학 가라고 월급 더 줘…덕분에 졸업·취업" [MD이슈]

방송인 박명수 / 마이데일리
방송인 박명수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방송인 박명수의 미담이 화제다. 과거 박명수가 운영한 치킨집에서 아르바이트생으로 일했다던 네티즌 A씨가 박명수의 미담을 제보한 것.

최근 A씨는 유튜브 채널 '테오'의 예능 프로그램 '살롱드립2'에 박명수가 출연한 영상을 확인한 후 해당 영상의 장문의 댓글을 게시했다.

A씨는 "나는 요즘 말로 찐따 같이 생겨서 여러 가게들 면접을 봤지만 매범 떨어졌다. 그날도 면접을 보러 갔는데 박명수가 직접 면접을 보더라. 사실 면접을 시작할 때 박명수의 얼굴이 너무 무서웠고 말투도 냉소적이라 많이 내성적이었던 나는 긴장을 했었다"고 털어놨다.

방송인 박명수 / 마이데일리
방송인 박명수 / 마이데일리

이어 "아르바이트 하는 이유가 뭐냐고 물으시기에 '동생 학비를 마련한다'고 답했더니 '너 대학교는?'이라고 물으시더라. 집안 형편상 동생과 모두 대학을 다닐 수 없는 상황이라 저랑 다르게 똑똑한 동생이 대학에 가는 것이 맞는 것 같아 이번에 고교 졸업 후 돈을 모으려고 바로 일을 시작하려는 것이라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또 "(박명수가) '너 수능은 봤어? 몇 점 나왔어?'라고 묻기에 '400점 만점에 338점 받았다'고 답하니 나를 빤히 바라보시더니 '오늘부터 일해'라며 바로 채용해 주셨다. 박명수는 둘째날에는 2만원을 주시면서 '너나 나같이 못생긴 애들은 깔끔하기라도 해'라고 미용실을 보내주시고 매번 바쁠때면 저를 연장 근무 시키며 택시비도 주셨다"고 전했다.

A씨는 "저 생각해서 일부러 연장근무 시키시고 택시비도 더 주시는 것을 알고 있어서 매번 죄송하고 감사했다"며 "첫 월급날 급여를 30만 원이나 더 주셨고 감사하단 말씀을 드리니 '앞으로 뼈가 부셔지도록 일 시킬 거야'라며 소리지르는데 울컥했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방송인 박명수 / 마이데일리
방송인 박명수 / 마이데일리

그러면서 "내성적인 제게 항상 이것저것 먼저 물어보시곤 조언이나 좋은 말씀을 해주셨다. 세상도 모르고 제 삶과 진로에 대해 상담할 사람도 없었던 터라 이런 말씀들이 정말 소중하고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A씨는 "덕분에 일도 즐겁게 할 수 있었고 내성적인 성격도 고쳤다. 박명수가 근무시간 조정 등 내 사정을 많이 봐 주셔서 그 덕분에 대학도 들어갔고 졸업하고 취업을 하고 지금은 결혼해서 아이 둘을 낳고 살고 있다. 언제나 볼 때마다 그 시절 생각이 나고 그 따뜻한 마음이 전해져 눈물이 나곤 한다. 항상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박명수에게 인사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