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외모 망언…"얼굴 못생겨서 살짝 가렸어" [마데핫리뷰]

  • 0

한예슬 유튜브 영상 캡처
한예슬 유튜브 영상 캡처
한예슬 유튜브 영상 캡처
한예슬 유튜브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배우 한예슬이 외모와 관련된 망언을 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9일 한예슬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한예슬is'에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예슬언니의 향수 향이 느껴진거야'란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한예슬은 벚꽃 구경을 하기 위해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 위치한 석촌호수를 방문했다. 한예슬은 "사실 우리가 이렇게 가까운 곳에 살아도 쉽게 나오기가 어렵더라. 그래서 오늘은 너무 예쁜 벚꽃을 보러 왔다"고 설명했다.

한예슬이 호수 주변을 걷기 시작하자 인파가 몰리기 시작했다. 시민들이 한예슬을 알아보고 카메라로 그를 찍기 시작한 것. 한예슬은 수줍은 듯 웃으며 "유튜브 카메라가 필요 없다. 영상을 받으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예슬 유튜브 영상 캡처
한예슬 유튜브 영상 캡처

시민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눈 한예슬은 "나 원래 이렇게 햇살을 받으면 얼굴 되게 못생기게 나오는데. 그래서 미안하지만 살짝 가렸어"라며 '망언'(?)을 했다.

한예슬은 "오늘 날씨 너무 화창하다"며 "요즘 (내가) 날씨 요정이 된 것 같다. 발리 갔을 때도 우기 시즌이라 예보에서 계속 비가 온다고 했는데 정말 화창했다"며 밝게 웃었다.

이어 "한국에 산 지 한 20년 정도 됐는데 석촌호수에는 처음 온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낸 후 "호수가 너무 예쁘다. 아무튼 나도 벚꽃 보러 와 봤다"며 경치에 감탄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