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뮤직, 레게 음악 뮤지션 얀델 음원 카탈로그 인수

  • 0

“라틴 음악 시장 첫 진입, 포트폴리오 다각화 계속 이어갈 것”

얀델. /비욘드뮤직
얀델. /비욘드뮤직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음원 IP 전문 투자·매니지먼트 기업 비욘드뮤직이 라틴 그래미 어워드 수상자인 뮤지션 얀델(Yandel) (Llandel Veguilla Malavé)의 음악 저작권 및 인접권 일부를 인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비욘드뮤직은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는 라틴 음악 시장에 처음 진입하게 된다.

비욘드뮤직은 약 3만3000곡 음원 카탈로그를 운용하는 신뢰도 높은 투자 회사이다. 이번 인수를 발판으로 회사의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계속 이어갈 계획이다.

얀델은 라틴과 레게 음악 장르에서 독보적인 실력을 갖춘 보컬리스트이자 작곡가, 뮤지션, 음반 프로듀서, 아티스트다. 세계 1위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의 월간 리스너 수가 2100만 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대표곡인 ‘Yandel 150’의 뮤직비디오 유튜브 조회 수는 4억2400만 뷰를 넘었다.

이장원 비욘드뮤직매니지먼트 대표는 “얀델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K-팝 가수 못지않은 인기와 영향력을 보유한 뮤지션”이라며 “뛰어난 음악성과 최고의 음악적 커리어를 보유한 아티스트 얀델과 함께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얀델의 더 큰 성장과 도전을 향한 여정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며 “라틴팝과 케이팝을 포함한 아시아 대중음악의 눈부신 발전 과정에는 비슷한 경향이 있다. 따라서 두 음악 시장에서 탄생하는 수준 높은 음악을 상호 공유하고 연계해 시너지가 발휘되길 바란다”고 소개했다.

앞서 비욘드뮤직은 한국 대중음악 분야에서 많은 히트곡 음원을 보유한 FNC 인베스트먼트와 인터파크, KNC뮤직의 음원 카탈로그를 비롯해, 아시아 시장 내에서 다수의 메이저 카탈로그를 인수하는 데 2억 달러 이상을 투자했다.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