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기은세, 이혼 후 더 커진 드레스룸…"화장실+세컨룸 딸린 나만의 옷방" [마데핫리뷰]

  • 0

유튜브 채널 '기은세의 집' 캡처
유튜브 채널 '기은세의 집' 캡처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배우 기은세가 '워너비' 옷방을 공개했다.

16일 유튜브 채널 '기은세의 집'에는 '기은세 온라인 집들이 두 번째 시간'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드레스룸 소개에 앞서 기은세는 "제 옷방을 처음으로 보여드린다. 옷방 공개가 진짜 처음이다. 전 집에 살 때는 옷방이 너무 작고 꽉 차 있다 보니 보여드리기 좀 그랬다. 드디어 제가 저만의 옷방을 갖게 됐다"며 웃었다.

이어 "원래 이 집에 들어올 때 이 방에 사방으로 붙박이장이 돼 있었다. 안에 화장실도 있다 보니 안방으로 사용한 것 같다. 전 고민하다가 안방이 굳이 클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서 옷방으로 선택하게 됐다. 양벽에 붙박이가 들어가 있다 보니 다른 방을 옷방으로 쓰면 옷을 나눠야 할 것 같았다. 이곳을 하나로 쓰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채널 '기은세의 집' 캡처
유튜브 채널 '기은세의 집' 캡처

기은세는 붙박이장에 하나하나 붙인 라벨링부터 명품 신발과 가방으로 가득 찬 메인 공간을 소개했다. 기은세는 "어떻게 가장 효율적으로 쓸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이곳은 신발과 가방. 오픈형으로 되어있으니 잘 보이고 안 잊어버리고 한눈에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화장대와 선글라스 진열대 등 공간활용을 보여준 기은세는 옷방 안쪽의 세컨 룸으로 향했다.

기은세는 "여기는 진짜 옷방이다. 자주 입는 옷, 새로 들어온 옷, 사진 찍을 옷, 그리고 기본 티셔츠들. 항상 입어야 하는 옷들 위주로 걸어놨다. ㄷ자를 넘어 거의 4면을 다 차지하고 있다. 문 빼고 다 설치하다 보니 수납이 꽤 많이 된다"고 했다.

유튜브 채널 '기은세의 집' 캡처
유튜브 채널 '기은세의 집' 캡처

또한 "여기 서랍장을 놔서 잠옷 같은 것들을 수납한다. 개어서 넣어야 할 것들이 필요하다"며 "이건 요즘 가장 사랑하는 다리미다. 다림질할 때 스트레스가 풀린다. 빳빳하게 다리면 스트레스가 풀린다. 베갯잇 같은 것도 풀 먹여서 다린다"고 근황을 전했다.

한편, 기은세는 지난해 결혼 11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