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故 구하라, 승리·정준영·최종훈 '버닝썬 게이트' 취재 핵심 조력자…경찰 유착 밝혔다

  • 0

故 구하라 / 마이데일리 사진DB
故 구하라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故 구하라가 버닝썬 게이트 취재 과정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9일 BBC는 '버닝썬 :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버닝썬 게이트를 취재했던 기자들의 인터뷰를 공개했고, 이 과정에서 강경윤 기자는 버닝썬 게이트 취재 중 구하라에게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강 기자는 가수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폭로한 후 이들과 경찰 고위층 간의 유착 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단체 카톡방에서 나오는 경찰이라는 사람. 그 사람은 도대체 누굴까. 그게 너무나 중요한 키 포인트였다. 가장 풀리지 않는 문제였고 숙제였는데, 구하라 씨라는 존재가 등장해서 그 물꼬를 터줬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도 그 날이 기억에 남는다. '기자님 저 하라에요. 정말 도와드리고 싶어요' 이런 이야기를 했다. 사실 너무 고마웠다"고 전하며 "구하라 씨와 최종훈 씨는 데뷔 때부터 굉장히 친한 사이였고, 승리와 정준영과도 어느 정도는 서로 알고 있는 사이였다. 하라 씨는 본인이 친분이 있기 때문에 그들이 휴대폰을 할 때 본 적이 있었는데, '걔네 거기에 진짜 이상한 거 많아요, 기자님'이라고 이야기를 했었다"고 알렸다.

故 구하라 / 마이데일리 사진DB
故 구하라 / 마이데일리 사진DB

강 기자는 "경찰의 존재를 알고 싶은 것인데, 알 방법이 없다. 이 부분에 대해 하라 씨가 도와줄 수 있냐고 물었더니 구하라 씨가 최종훈 씨에게 전화를 걸어서 그 부분을 대신 물어봐줬다"고 밝혔다.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 씨는 영상을 통해 구하라가 최종훈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강 기자에게 알고 있는 사실을 전하라고 설득했다. 이 덕분에 강 기자는 단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인물이 윤규근 총경이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강경윤 기자는 "구하라 씨는 굉장히 용기 있는 여성이었다. '저도 리벤지 포르노 피해자잖아요'라고 했다"고 말했다. 구호인 씨는 구하라의 전 연인이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고 협박했다. 동생은 원했던 가수였고, 꿈이었는데 이 직업마저 잃을까봐 사람들에게 알려지는 게 싫어서 제발 그러지 말라고 무릎을 꿇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한편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은 상해, 협박, 강요, 재물손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종범은 2020년 10월 징역 1년을 선고받았으나 불법 촬영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가 선고됐다. 구하라는 사건 후 우울증을 앓던 중 2019년 11월 세상을 떠났다.

승리는 상습 도박, 성매매처벌법,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 9개 혐의를 받아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고 지난해 2월 9일 만기 출소했다.

최종훈은 2년 6개월의 형을, 정준영은 5년형을 받았으며 모두 만기 출소했다. 

故 구하라 / 마이데일리 사진DB
故 구하라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