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예능

홍인규, 골프 유튜브로 대박났다! "月수입 5~6천만원…배용준·류현진과 친해져" [라스]

  • 0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개그맨 홍인규가 현(現) 골프 유튜브계 인플루언서로 ‘월수입 5000~6000만 원’을 올리고 있는 근황을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22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김준호, 김대희, 장동민, 홍인규가 출연하는 ‘개그쟁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개그맨 홍인규가 12년 만에 ‘라스’를 찾는다. 그는 “불쌍한 캐릭터로 비춰져서…”라며 12년 전 ‘라스’ 출연 때문에 ‘이중인격자(?)’가 된 사연을 공개했는데, “불쌍한 영상 다음에 골프 영상이 알고리즘으로 뜨니까 ‘불쌍한 척하더니 골프 치고 앉았네…’라는 댓글이 달리더라”라며 억울함을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유튜브에서 골프 인플루언서로 활약 중인 홍인규는 골프 유튜브계 거물(?)인 김구라에게 “선배님 덕을 봤다”라며 뜻밖의(?) 광고 문의까지 받게 된 사연을 공개하기도. 또 배우 황정민을 비롯해 김래원, 이대호 선수 등 유명인들이 그의 채널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골프 치면서 친해졌다”라며 배용준, 류현진, 전국 각지의 형님들(?) 등 클래스가 다른 인맥은 물론 유튜브 채널 수익까지 솔직하게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홍인규는 ‘독박투어’ 멤버들에게 빚이 많다면서 감동했던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골프 유튜브로 잘되기 전에는 굉장히 힘들었다”라면서 “장동민 형은 아이들 병원비를 계산해 주고, 김준호 형은 TV, 소파, 침대를 선물해 줬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독박투어’의 ‘수발쟁이’ 홍인규는 수발들기 힘든 사람으로 동갑내기 동기 유세윤을, 수발들기 편한 사람으로는 김준호를 뽑았는데,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 밖에도 홍인규는 이번 ‘라스’ 출연을 위해 7년 만에 짠 개그를 공개하기도. MC와 게스트 모두 개그맨인 출연진 앞에서 그는 ‘스타 애장품 경매’ 개그를 펼쳤는데, 취향 저격 당한 김구라와 동공 지진을 일으킨 김준호의 상반된 반응이 폭소를 안겨줄 예정이다.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