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고객은 병X들”→CCTV로 직원 감시→화장실 가는 것도 통제, 강형욱 선 넘은 갑질논란[MD이슈](종합)

  • 0

강형욱/소셜미디어
강형욱/소셜미디어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개통령’ 강형욱의 갑질논란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고객을 병X들이라고 칭하는가 하면, CCTV로 직원들을 밀착 감시하는 것도 모자라 화장실 가는 것도 통제하는 상식 밖의 행동으로 비난을 받고 잇다.

21일 방송된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사건반장'에서는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운영하는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의 추가 제보가 보도됐다.

보듬컴퍼니에 2년간 근무했다는 A 씨는 "(강형욱이) '나는 병X들한테 도움 주고 돈 버는 거야'라며 의기양양했던 게 기억 난다"고 주장했다.

JTBC '사건반장' 캡처
JTBC '사건반장' 캡처

또한 과거 강형욱이 고객들을 욕설로 칭하면서 직원들 앞에서 비난하는 대화를 하기도 했으며, 반려견 교육 패키지의 프로그램 짜는 기준도 명확하지 않고 가격을 뻥튀기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또한 강형욱은 6명이 근무하는 회사에 9대의 CCTV를 운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무실 현관에 달린 CCTV는 가짜였고 사무실 내에 설치된 9대의 CCTV는 직원들의 컴퓨터 모니터 화면을 향하고 있었다는 설명이다.

심지어 여직원이 옷을 갈아입기도 했던 사무실의 작은 공간에서도 CCTV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는 불법이라고 항의했지만, 강형욱은 되레 화를 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범용이 아니라 직원 감시용 CCTV는 엄연히 불법이라고 항의하자 (강형욱이) '갑자기 '법? 법대로 해봐? 어디서 회사에서 함부로 법 얘기를 해. 법은 가족끼리도 얘기 안 하는 거야. 법대로라면 너희 근무 태만으로 다 잘랐다. 시말서 쓰게 하고 이러면 되지 뭐하러 내가 말로 타이르고 이러냐'고 해 손이 달달 떨리더라"고 설명했다.

강형욱 부부는 화장실 가는 것도 통제했다.

JTBC '사건반장' 캡처
JTBC '사건반장' 캡처

전 직원들은 “3시쯤 되면 화장실 다녀오라고 지시가 내려왔다”면서 “카페라 갔으면 좋겠다, 다른 데로 가지 말라”고 강요했다고 증언했다.

당시 직원들은 "배변 훈련 같다" "이거는 사람으로 취급해 주는 것 같지 않다"며 분노했다.

직원 B씨는 “카페 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들어가는데, 음료도 1인당 1개씩 구매했다”면서 “음료를 마시니까 도 화장실을 가는 악순환이 반복됐다”고 털어놓았다.

C씨는 "카페 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들어갔다. 음료도 다 1인 1 음료를 구매했다"고 전했다. 이어 "음료를 마시니까 또 화장실을 가게 돼서 악순환이었다"고 했다.

강형욱을 둘러싼 갑질 의혹과 관련해 보듬컴퍼니 측은 현재까지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