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예능

"엄마 용기!" 송선미, 딸과 함께 극복한 사별의 아픔 [백반기행]

  • 0

TV조선 제공
TV조선 제공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배우 송선미가 딸과의 일화를 전한다.

26일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송선미와 함께 경기도 광명으로 '맛의 광명(光明)'을 찾아 떠난다.

이날 송선미는 등장하자마자 빙그르르 '공주 턴'은 기본, 호탕한 웃음과 함께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엉뚱 발랄 매력을 가감 없이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송선미와 식객 허영만은 어디서도 볼 수 없던 티격태격 환장 케미를 자랑했다고.

어느덧 29년 차가 된 배우 송선미는 순탄치 않았던 신인 시절의 비하인드를 털어놓는다. 슈퍼모델 선발대회 2위로 입상하며 연예계에 데뷔한 송선미는 현대극과 사극, 상업영화와 예술영화를 넘나들며 다채로운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지금의 자리에 이르기까지 "마냥 순탄하진 않았다"고 말하며 "드라마 '모델' 촬영 당시 실제 삭발까지 감행하면서 인생이 끝나는 줄 알았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송선미는 남편과의 사별 후 딸과 함께 슬픔을 극복한 일상도 공개한다. 이제는 당당한 싱글맘이 된 그는 2021년 딸과 함께 낸 동화 에세이를 현장에서 직접 보여주며 훈훈함을 더했다. 삶이 두려워질 때마다 "엄마, 용기 용기 용기!" 외쳐주는 딸에게 큰 위안을 받았다는 송선미의 담담한 고백이 모두의 마음을 먹먹하게 했다.

송선미와 식객은 시원한 박속과 야들야들한 낙지의 조합이 일품인 '박속낙지탕'을 맛본다. 송선미는 "이게 낙지야 문어야?" 할 정도로 큰 낙지를 보고 줄행랑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화룡점정 '먹물볶음밥'까지 최고의 보양 밥상이 방송에서 공개된다. 또한 22년간 만두 외길을 걸어온 만두 장인의 만둣국 한 상과 광명 소하동의 명물 두루치기의 맛을 만나본다.

오후 7시 50분 방송.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