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Wednesday]
신동엽 "이영자, 내 중요부위 진짜 만지려…"
초미니 이수경, '허벅지 드러내며 아찔 등장'
김제동 "이문세, 승무원 소개팅 시켜주겠다며…" 굴욕 고백
김나영, 방송 녹화중 "은퇴하겠다" 깜짝 발언
[엔터테인먼트] 봉태규·이은, 지난 해 결별 '12년 연애 종지부'
[스포츠] 강동희-검찰 진실게임 시작, 향후 3대 쟁점은
[종합] 박시후 측, 카톡전문 공개 "A양 임신운운 상식 밖"
[TV/연예]
박규리, 미소년 변신 '잘 생겼다'
마이데일리 홈 > 포토/TV > TV
김새론 "어떤 남자가 파스 뿌려달라고…" 소름 돋는 가위 경험담 ('도시어부3')
21-11-26 07:46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김새론이 가위 경험담을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이하 '도시어부3')에서는 김새론과 최자가 게스트로 출격, 경북 울진에서 낚시 대결을 펼쳐졌다.

이날 김새론은 "저 또 가위에 눌렸다. 이번엔 남자였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수근은 "왜이렇게 가위를 눌리냐. 새론이가 가위 눌리면 잡힌다더라. 뭐가 잡히나 보다"라며 긍정적으로 이야기했다.

김새론은 "배에 어떤 남자가 같이 탔다. 그런데 낚시하다가 지깅해서 팔이 아프다고 파스를 뿌려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뿌려주려고 보니까 우리 출연자가 아닌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너 누구야?
' 이랬더니 '어떻게 알았지?' 하고 가위에 퍽 눌렸다"고 전해 다른 출연진들의 소름을 돋게 했다.

[사진 = 채널A 방송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ID PW 로그인 | 실명확인 | 회원가입
울음
놀람
화남

운영원칙
 
MD칼럼
[고인배 두근시네마]
'여친남친', 놓치기
아까운 대만산 청춘영화
[이승록의 나침반]
'무릎팍' 광희는 대체 어딜 보는 걸까?
[김진성 야농벗기기]
계속 달려온 한국야구, 숨표 한번 찍자
포토 & 영상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슬라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