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피사체' 강동원 "얼굴에서 연륜 느껴…다양한 역할 할 수 있게 됐다" (천박사 퇴마 연구소)

  • 0

[마이데일리 = 김정수 기자] 19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진행된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 (감독 김성식)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강동원이 스크린으로 통해 자신의 피사체를 본 소감을 밝혔다.

앞서 허준호는 강동원의 외모에 대해 "영화를 보면서 '동원이는 피부가 왜 이렇게 좋을까'라고 생각했다"고 칭찬했고, 김성식 감독은 "(강동원 이라는)이 위대한 피사체를 담기에는 내 그릇이 너무 작은 것 같다"고 자조섞인 이야기로 주변을 웃겼다.

배우 강동원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배우 강동원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이에 강동원은 "오늘 영화를 보니까 연륜이 많이 느껴지는 것 같아서 나는 좋았다"면서 "이제 앞으로 '좀 더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나이가 됐구나'라고 느껴지는 영화였다"고 말했다.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은 귀신을 믿지 않지만 귀신 같은 통찰력을 지닌 가짜 퇴마사 천박사(강동원 분)가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강력한 사건을 의뢰 받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9월 27일 개봉예정.

김정수 기자 easefu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