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제이미 폭스, “좋은 냄새 난다고 접근해 여성 몸 만져” 충격[해외이슈]

제이미 폭스/게티이미지코리아
제이미 폭스/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영화 ‘레이’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할리우드 배우 제이미 폭스(55)가 성폭행 혐의로 충격을 주고 있다.

그는 2015년 뉴욕의 한 레스토랑에서 식사하던 중 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22일(현지시간) 연예매체 TMZ이 입수한 문서에 따르면, 익명의 한 여성이 "성폭행, 학대, 폭행, 구타"로 인해 치료받아야 했고 고통과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며 폭스와 캐치 뉴욕 앤 루프 레스토랑을 상대로 보상 및 징벌적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여성은 폭스가 레스토랑 안에서 함께 사진을 찍자고 한 후 부적절하게 몸을 만지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TMZ에 따르면 한 테이블 떨어진 곳에 앉아 있던 폭스는 이 여성에게 "슈퍼모델 몸매"를 가지고 있고 "너무 좋은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는 동안 폭스는 여성의 허리에 양손을 얹고 상의 아래로 움직여 만지기 시작했다. 이 여성은 폭스가 자신의 바지에 손을 넣기도 했다고 밝혔다.

제이미 폭스/게티이미지코리아
제이미 폭스/게티이미지코리아

한편 폭스는 지난 4월 캐머런 디아즈와 함께 넷플릭스 코미디 영화 '백 인 액션'(Back in Action)을 촬영 중에 갑작스럽게 합병증 증세로 병원에 실려 갔다. 당시 구체적인 병명은 알려지지 않았다. 현재는 건강이 호전된 상황이다.

폭스는 '레이' 외에도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 '장고:분노의 추적자' '콜래트럴' '마이애미 바이스' 등의 영화로 한국팬에게 친숙하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