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쉿!" 논란에 더욱 강해지는 남자…황의조, 불법 영상 촬영 피의자 논란에도 상승세! '리그 2호골+3G 연속 선발+감독의 극찬'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거센 논란 속에 황의조(노리치 시티)는 더욱 강해지고 있다.

노리치 시티는 26일 잉글랜드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챔피언십 17라운드 퀸스 파크 레인저스(QPR)와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노리치는 리그 13위(승점 23)로 올라섰다.

이 경기에서 황의조는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을 했다. 불법 촬영 혐의로 논란을 일으키며 피의자 신분이 됐지만, 황의조는 오히려 더욱 강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팀 내 입지도 더욱 확고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논란에 고개를 숙이지 않고, 경기력으로 증명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황의조의 축구만 보겠다는 다비드 바그너 노리치 시티 감독의 신뢰 속에서 황의조는 골로 화답했다. 전반 21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황의조의 움직임은 단 번에 상대 수비 라인을 무너뜨렸다. 이 골이 결승골이 됐고, 노리치 시티는 승점 3점을 얻었다.

지난 10월 선덜랜드전에 이은 시즌 2호골이다. 그리고 첫 결승골이었다. 3경기 연속 선발 출전도 했다.

황의조는 의미심장한 세리머니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일명 '쉿 세리머니'였다. 조용히 하라는 의미다. 어떤 의도로 이런 세리머니를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여러 가지 복잡한 상황에서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따르고 있다.

경기 후 바그너 감독은 황의조를 극찬했다. 그는 "황의조에게는 쉽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자신이 얼마나 뛰어난 선수인지 증명했다. 황의조는 뛰어난 기술과 직업 윤리를 갖고 있다. 경기를 잘 이해하고 있고, 멋진 골을 넣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황의조는 전 연인과 성관계 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황의조가 고소를 진행했지만, 경찰은 황의조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황의조의 불법성 여부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 또 황의조가 불법으로 촬영했다는 피해자의 주장도 공개된 상황이다. 게다가 경찰 수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관련 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황의조의 형수라고 전해져 또 한 번의 충격을 줬다. 황의조의 형수는 구속됐다.

[황의조.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