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亞 쿼터 연봉 인상 확정…女 추첨 방식, 차등 확률로 변경 [공식발표]

KOVO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이 단장 간담회를 통해 아시아쿼터 운영과 관련해 변화를 가져갔다.

KOVO는 8일 "단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2024 아시아쿼터 운영과 관련하여 지난 12월 제20기 제3차 이사회에서 결정된 사항 외 추가적인 내용을 논의했다"며 "결정 사항은 다음과 같다"고 밝혔다.

▲ 연차별 연봉 인상

먼저 여자부는 선수 연봉을 현행 1, 2년 차 10만 달러(세금 포함)에서 1년 차 12만 불(세금 포함), 2년 차 15만 달러(세금 포함)로 소폭 인상키로 하였다.

남자부는 1년 차 연봉 10만 달러(세금 포함)은 유지하되 2년 차 연봉을 12만 달러(세금 포함)로 확정했다.

▲ 여자부 추첨 확률 재정립

여자부 추첨 방식은 기존 7개 팀 동일 확률 추첨에서 차등 확률 추첨으로 변경했다. 먼저 하위 3팀(구슬 수 7위 : 30개, 6위 : 25개, 5위 : 20개) 순서를 1차 추첨하고, 나머지 4팀(구슬 수 4위 ~ 1위 : 20개 동일) 순서를 2차 추첨키로 했다. 단 남자부는 기존과 동일하게 7개 팀 동일 확률로 진행키로 했다.

연맹은 지난 12월에 개최된 제20기 제3차 이사회를 통해 기존 동아시아 4개국과 동남아시아 6개국(총 10개국)이었던 아시아쿼터 대상 국가를 아시아배구연맹(AVC)의 64개 전체 회원국으로 확대했고, 다가오는 4월 말에 제주도에서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 & 드래프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