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위닝샷, 삼성 10연패 탈출, 코번 28점·14R 분전, LG 이관희·이재도·양홍석 분전했지만 3위 하락

이정현/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삼성이 10연패서 벗어났다.

서울 삼성 썬더스는 3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5라운드 홈 경기서 창원 LG 세이커스를 88-86으로 이겼다. 10연패서 탈출했다. 6승31패로 여전히 최하위. LG는 연승이 끊기면서 24승14패가 됐다. 이날 SK를 잡은 KT에 2위를 내주고 3위로 내려갔다.

삼성이 모처럼 웃었다. 경기종료 56초전 이정현이 유기상의 파울로 얻은 자유투 2개 중 1개를 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이날 좋은 활약을 펼친 이원석이 이관희의 공격을 블록을으로 저지했다. 그리고 경기종료 7초전 이정현이 결승득점을 올렸다.

삼성은 코피 코번이 28점 14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이원석은 17점 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이정현은 14점을 올렸다. 모처럼 영양가 높은 활약으로 이름값을 해냈다. 김시래가 부상으로 뛰지 못하니 이정현 의존도가 높을 수밖에 없다.

LG는 이관희가 18점, 이재도가 16점, 양홍석이 15점을 올렸으나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조쉬 이바라가 10점을 올렸으나 아셈 마레이의 공백이 컸다. 마레이가 건재했다면 코번에게 대량실점을 하지 않을 수 있었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