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데뷔도 전에 해외에서 먼저 찾는다

아일릿 / 빌리프랩 제공
아일릿 / 빌리프랩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하이브 막내딸' 그룹 아일릿(I’LL-IT)이 데뷔하기도 전에 파리 패션위크에 초청받았다.

22일 소속사 빌리프랩에 따르면, 아일릿(윤아, 민주, 모카, 원희, 이로하)이 오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Acne Studios FW24 Show’에 참석한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스톡홀름 기반의 글로벌 하우스 브랜드로, 창의성이 돋보이는 디자인과 현대적 감각을 바탕으로 MZ세대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다.

아일릿은 3월 25일 데뷔 앨범인 미니 1집을 발표하고 가요계에 첫발을 내디딘다. K-팝 아티스트 가운데 데뷔 전 멤버 전원이 해외 패션위크에 초청받은 것은 아일릿이 처음이다.

아일릿은 서바이벌을 통해 결성된 그룹인 만큼 데뷔 전부터 글로벌 팬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글로벌 숏폼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TikTok)에서 'illit' 해시태그를 이용한 아일릿의 콘텐츠 누적 조회 수가 2억 회를 돌파했고, 멤버들 사이의 밝고 명랑한 케미스트리와 비주얼 조합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러한 아일릿의 영향력을 글로벌 패션계에서도 일찌감치 주목했고, 파리 패션 위크 초청으로 이어졌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