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잡은 메가-지아 쌍포 '눈물도 같이 터졌다'…7년 만에 봄 배구 한 발 앞으로 [곽경훈의 현장]

지난 10월 26일 흥국 상대로 극적인 역전승에 펑펑 울었던 메가

정관장 지아(왼쪽)과 메가가 흥국생명과의 경기 승리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정관장 지아(왼쪽)과 메가가 흥국생명과의 경기 승리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대전 곽경훈 기자] 정관장이 흥국생명을 잡으며 4연승을 기록했다.

정관장은 24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6라운드 홈 경기에서 흥국생명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3-1(25-23 25-22 25-27 25-23) 승리했다.

승점 3점을 추가한 3위 정관장은 17승 14패 승점 53점으로 4위 GS칼텍스와의 승점 차를 더욱 벌렸다.

이날 충무체육관는 3,678명의 만원 관중들은 치열한 경기를 보며 배구의 매력에 빠졌다. 

만원 관중을 기록한 정관장-흥국생명 경기 모습 / 한국배구연맹.
만원 관중을 기록한 정관장-흥국생명 경기 모습 / 한국배구연맹.

양팀은 그야자말로 박 터지는 경기를 펼쳤다. 동점과 역전을 이어가던 1세트 15-15에서 박은진의 공격으로 16-15 역전에 성공한 정관장은 근소한 리드를 이어가며 세트 포인트를 만들고 이소영이 마무리하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도 동점과 역전을 이어갔다. 17-17 동점에서 메가의 공격과 정호영의 공격 성공으로 근소한 리드를 잡았고, 정관장의 이원정 네트터치 비디오 판독에 성공하며 2세트도 정관장이 웃었다.

3세트는 흥국생명 김연경이 해결사로 나섰고, 25-25 듀스에서 김수지가 지아와 이소영의 공격을 연속으로 막으며 경기를 4세트로 가져갔다.

4세트 21-21 동점에서 염혜선이 김연경을 공격을 가로막으며 1점 차 리드를 잡았고, 정관장은 리드를 지켜며 경기를 4세트에서 끝냈다.

정관장 메가가 득점을 올린 뒤 포효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정관장 메가가 득점을 올린 뒤 포효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28득점을 올린 지아가 서브를 넣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28득점을 올린 지아가 서브를 넣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정관장 지아는 28득점, 메가 19득점, 정효영 12득점, 이소영이 10득점으로 올리며 각자 맡은 책임을 다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정관장 지아와 메가는 경기 종료 후 눈물을 흘리며 승리를 기뻐했다.

특히 메가는 동료들 품에서 계속해서 눈물을 흘리며 "나도 왜 눈물이 이렇게 나는지 모르겠어"라고 이야기 했다.

메가는 지난 10월 26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진행된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도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뒤에도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정관장 메가가 경기 승리 후 연신 눈물을 흘리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정관장 메가가 경기 승리 후 연신 눈물을 흘리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흥국생명 김연경이 정관장과의 경기에서 패배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흥국생명 김연경이 정관장과의 경기에서 패배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7연승에 도전한 흥국생명은 아쉽게 1위 탈환을 실패한 채 고개를 숙였다.

4연승을 기록하며 3위 굳히기에 나선 정관장은 오는 27일 김천에서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흥국생명을 잡으며 4연승을 기록한 정관장 고희진 감독과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뻐하고 있다.
흥국생명을 잡으며 4연승을 기록한 정관장 고희진 감독과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뻐하고 있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