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D인천] "김연경은 팀을 바꿀 수 있는 선수, 전 세계적으로도 흔치 않다"...아본단자 감독이 바라본 '리더'

  • 0

김연경/KOVO
김연경/KOVO

[마이데일리 = 인천 최병진 기자]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이 김연경을 극찬했다.

흥국생명은 26일 오후 7시 인천삼산체육관에서 펼쳐진 정관장과의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PO)’ 3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5-18, 25-19, 25-19)으로 승리했다.

흥국생명은 삼각편대가 폭발했다. 김연경이 21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으로 뽑아냈다. 공격성공률은 무려 54%였다. 또한 레이나가 15점, 윌로우가 14점으로 지원 사격에 나섰다. 동시에 정관장의 메가와 지아의 공격 효율을 낮추면서 승리를 따냈다.

경기 후 아본단자 감독은 “끝까지 경기를 펼친 정관장에 응원을 보내고 싶다. 부상 등 운이 좋지 않은 상황이 있었는데 나도 작년에 겪어봐서 공감이 됐다. 감독과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오늘 이긴 기분은 너무 좋다. 경기 전에 말한 태도나 정신력이 잘 나왔다. 잘 싸워서 챔프전에 진출했다”고 했다.

흥국생명/KOVO
흥국생명/KOVO

사전 인터뷰에서 강조한 집중력에 대해서는 “가장 큰 문제다. 정규리그에서도 1위를 놓친 게 순간순간 긴장을 푸는 부분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을 어떻게 이겨내야 하는지를 배웠으면 좋겠다. 이틀 텀으로 경기를 해서 선수단 상태를 파악하고 에너지를 회복하는 게 중요하다. 현대건설이 유리한 상황인데 휴식을 잘 취하고 서로 잘 알고 있기에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본단자 감독은 지난해 흥국생명에 부임해서 두 시즌 연속으로 챔프전에 진출했다. 아본단자 감독은 “기쁘지만 이제 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한다. 이전에도 파이널을 가본 적이 있고 좋은 팀에 있으면 챔프전은 항상 목표다. 쉽지 않아도 도전을 해야 한다. 리그를 시작한 후 잘된 부분도 있지만 불만족스러운 상황도 있었다. 마지막에 잘 즐기면서 지난 시즌과는 다른 결과를 만들고 싶다”고 했다.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KOVO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KOVO

아본단자 감독은 지도 스타일에 대해 “레이나뿐 아니라 한국 선수들보다 채찍보다 당근을 줘야 하는 것 같다. 직설적인 방법보다는 다른 스타일로 지도를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연경에 대해서는 “팀을 이끄는 모습이 있다. 전 세계적으로 봐도 이끄는 모습을 보여주는 선수는 별로 없다. 스스로 팀을 바꿀 수 있는 선수다”라고 극찬을 보냈다.

인천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