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수' 전소니 "구교환은 대담해요, 똑똑한 애드리브를 하죠" [MD인터뷰②]

  • 0

전소니 / 넷플릭스
전소니 / 넷플릭스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배우 전소니가 상대역 구교환을 극찬했다.

9일 마이데일리는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기생수: 더 그레이'에 출연한 전소니를 만나 다양한 얘기를 나눴다.

지난 5일 공개된 '기생수: 더 그레이'는 인간을 숙주 삼아 세력을 확장하려는 기생생물들이 등장하자 이를 저지하려는 전담팀 '더 그레이'의 작전이 시작되고, 이 가운데 기생생물과 공생하게 된 인간 수인(전소니)의 이야기.

이와아키 히토시의 만화 '기생수'를 원작으로 하는 '기생수: 더 그레이'는 '한국에 기생생물이 떨어지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라는 연상호 감독의 상상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이날 전소니는 배우 구교환과의 호흡에 대해 "과거 독립영화를 같이 찍은 적 있다. 교환 선배도 수줍음이 많고 저도 친화력이 좋은 편이 아니라 정말 일만하고 헤어졌다. 하루짜리 프로덕션이라 친해질 틈이 더 없었다"며 "이번엔 많이 붙어서 훔쳐보고 질문했다. 저도 궁금한 게 많았는데 질문을 너무 잘 받아줘서 같이 하는 현장이 재밌었다"고 말했다.

특히 연상호 감독과 몇 차례 작품을 함께한 선배로서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고. 전소니는 "감독님이 연기를 어느 정도 배우에게 맡기는 부분이 있다. 교환 선배와 친해지기도 전에 제가 잘 모르겠는 부분을 감독님이 디렉션 하지 않으면 어떻게 할지 물어본 적이 있다. 그때 진짜 촌철살인 같은 말로 안심시켜 줬다"며 운을 뗐다.

당시 구교환의 멘트를 한참 떠올리던 전소니는 "진짜 멋있는 말이었는데 정확히 기억이 안 난다"며 "감독님이 풀었다 조였다 디렉팅이 필요한 순간을 정확히 알고 있으니 너무 걱정 마라고, 마음 놓고 편해질 수 있는 현장이라고 말해준 것 같다. 덕분에 용기가 났다"고 회상했다.

이어 "제가 느낀 구교환은 대담하다. 성공할 것만 시도하지 않는다"며 "모든 일이 그렇지만, 결과를 예상할 수 없으니 주저하기보다 이런저런 시도를 하는 게 점수를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전 현장에서 대담해지는 게 어려웠다. 실패하는 모습을 안 보이는 것보다 '실패하더라도 여러 시도를 하고 길을 열어주는 게 더 똑똑한 배우겠다'라는 생각을 했다. 교환 선배가 그걸 배울 수 있게 해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했다.

또한 전소니는 "친구들이 '기생수'를 보면서도 어디가 교환 선배의 대사고 애드리브인지 눈치채지 못하더라. 교환 선배의 애드리브는 그냥 애드리브가 아니다. 어떻게 하면 골인될지 정확히 알고 하는 느낌이다"면서 "예상치 못한 애드리브가 나왔을 때 저도 그냥 웃어버릴 순 없으니 수인으로서 할 수 있는 대답을 어떻게든 이어갔다. 선배의 애드리브가 컷 되지 않게 하는 게 저로서는 지지 않는 법이라고 생각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