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도 KBO 48승 좌승사자의 ‘이것’에 속았다…이정후도 잡으러 온다? ‘안 반가운 손님’

  • 0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오타니 쇼헤이(30, LA 다저스)도 브룩스 레일리(36, 뉴욕 메츠)의 스위퍼에 속았다. 

KBO리그 48승 출신의 레일리는 지난 2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원정경기에 6-4로 앞선 7회말에 세 번째 투수로 등판, ⅔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네 번째 홀드를 따냈다.

이정후. /게티이미지코리아
이정후. /게티이미지코리아

레일리는 2+1년 1000만달러 계약의 마지막 시즌을 보낸다. 지난 2년 연속 25홀드를 수확했고, 작년엔 내셔널리그 홀드 5위를 차지했다. 올해도 홀드 레이스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그런데 이날 레일리가 처리한 타자가 다름 아닌 오타니였다.

레일리는 마운드에 오르자마자 오타니를 만났다. 커터와 스위퍼로 2스트라이크를 선점했다. 스위퍼에 오타니가 파울을 쳤다. 이후 체인지업 2개와 스위퍼가 모두 스트라이크 존 외곽으로 많이 빠졌다. 풀카운트.

여기서 레일리가 오타니의 허를 찔렀다. 몸쪽으로 스위퍼를 높게 구사해 헛스윙을 이끌어내며 삼진 처리했다. 81.2마일(131km)이었다. 이후 프레디 프리먼에게도 13구 접전 끝 스위퍼로 좌익수 뜬공을 유도했다. 윌 스미스에게 구사한 초구 커터가 좌월 2루타로 이어지자 교체됐다. 그러나 아담 옥타비노가 후속타를 맞지 않으면서 메츠의 리드가 유지됐다. 레일리의 홀드 획득. 시즌 8경기서 1승4홀드 평균자첵점 제로.

레일리는 패스트볼은 경쟁력이 떨어진다. 다양한 변화구를 변화무쌍하게 조합한다. 메이저리그에서 흔한 구종이 된 스위퍼를, 레일리는 보통의 투수보다 더 느리게 구사한다. 평균 80.4마일이다. 스위퍼 피안타율이 11타수 무안타, 아직 제로다.

오타니도 무너뜨린 레일리의 스위퍼가, 어쩌면 이정후(26,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게도 잠재적 위협요소가 될 수 있다. 이정후의 샌프란시스코와 메츠의 맞대결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이다. 두 팀은 23일부터 25일까지 샌프란시스코의 홈구장 오라클파크에서 시즌 첫 3연전을 갖는다. 샌프란시스코는 지난 19일부터 홈 10연전을 진행 중이다.

두 팀은 지구는 다르지만 같은 내셔널리그 소속이다. 5월25일부터 27일에는 메츠의 홈 시티필드에서 3연전을 갖는다. 이 6경기서 이정후와 레일리의 맞대결이 성사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메츠 벤치에서 경기 중~후반 이정후에게 맞춰 레일리를 표적 등판을 시킬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봐야 한다.

이정후는 KBO리그에서 레일리를 상대로 15타수 무안타에 사사구 2개만 골라낸 바 있다. 천하의 이정후의 천적이 레일리였던 셈이다. 물론 시간이 많이 흘렀다. 이정후도 진화했고 레일리도 성장했다. 그러나 메츠가 이 데이터를 모를 리 없다.

더구나 이정후는 최근 10경기 연속안타를 이어가고 있다. 20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을 휴식 차원에서 건너 뛰면서, 21일 애리조나전서 11경기 연속안타에 도전한다. 22일 애리조나전까지 12경기 연속안타에 성공할 경우, 23~25일 메츠 3연전서도 기록 연장에 도전할 수 있다.

뉴욕 메츠 브룩스 레일리. /게티이미지코리아
뉴욕 메츠 브룩스 레일리. /게티이미지코리아

어쩌면 레일리가 이정후의 연속경기안타에 불청객이 될지도 모른다는 얘기. 흥미로운 맞대결이 성사될 수 있다. 참고로 이정후는 21일 경기서 안타를 치면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 루키 시즌 최다 연속경기안타 신기록을 세운다. 한국인 메이저리거의 최다 연속경기안타는 2013년 추신수와 2013년 김하성의 16경기다. 어쩌면 이정후가 레일리를 넘어야 추신수와 김하성을 바라볼 수 있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