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하이브 정보자산 미반납…감사질의서 오늘(24일) 답할까 [MD이슈]

  • 0

어도어 대표 민희진. / 어도어
어도어 대표 민희진. / 어도어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모기업 하이브의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 가운데 민 대표가 하이브가 감사의 일환으로 요구한 회사 정보자산 반납에 응하지 않은 사실이 알려졌다.

24일 한 매체는 하이브가 민희진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의 감사를 진행하며 노트북 등 회사 정보자산 반납 시한을 23일 오후 6시까지로 명시했으나, 민 대표는 반납을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어도어 A부대표 등 민 대표 외 경영진은 노트북을 반납했으나 민 대표는 반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반적으로 사내 감사 대상자는 회사의 요구에 따라 영업정보, 사업상 기밀 등 무형자산은 물론 노트북과 같은 유형자산을 제출 및 반납해야 한다.

앞서 하이브는 지난 22일 민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이 본사로부터 독립하려 한다고 보고 경영진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감사 과정에서 A부대표가 지난달 작성한 내부 문건들을 발견하기도 했다. 해당 문건에는 '궁극적으로 빠져나간다', '우리를 아무도 못 건드리게 한다', 'G·P는 어떻게 하면 살 것인가', '하이브는 어떻게 하면 팔 것인가'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해당 문건에 대해 A부대표는 "하이브와 어도어 간의 해결되지 않는 오랜 갈등 상황에 대한 고민이 배경"이라며 "이는 내 개인적인 생각과 경험에 근거해 작성된 내용으로, 민희진 대표를 비롯한 어도어의 다른 경영진과 논의한 사항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어도어 대표 민희진. / 어도어
어도어 대표 민희진. / 어도어

어도어 또한 이번 감사 사실이 알려진 당일 공식입장을 통해 "어도어 및 그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가 이룬 문화적 성과는 아이러니하게도 하이브에 의해 가장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며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의 문화적 성과를 지키기 위한 정당한 항의가 어떻게 어도어의 경영권을 탈취하는 행위가 될 수 있는 것인지,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의도가 있다고 보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민 대표는 회사 정보자산 미반납과 더불어 감사 질의서에 대한 답변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브가 요구한 감사 질의서 제출 기한은 24일 오후 6시까지다. 민 대표가 결국 회사 정보자산을 반납하고 감사 질의서에 제출할지, 이에 불응해 하이브가 법적 대응에 나설이 이목이 집중된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