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예능

옥순, 최종 선택 앞두고 “감독님, 저 진짜 집에 가고 싶어요” 무슨 일? (‘나는 솔로’)

  • 0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옥순이 최종 선택을 앞두고 어쩔 줄 몰라 했다.

10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ENA PLAY·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이하 ‘나는 솔로’)에서는 영자와 옥순이 최종 선택을 앞두고 준비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옥순은 영자에게 “너무 지쳐 진짜. 나는 정말 다 표현했잖아 광수한테”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옥순은 “근데 그거에 대한 반응이 ‘너만 보면 좋다. 좋은 건 맞다. 하지만 우리 내일 서로가 어떤 최종 선택을 하든 응원해 주자’다”라며 답답한 심정을 털어놨다.

옥순은 “차라리 거절을 할 거면 거절을 하고, YES를 할 거면 YES를 하고. 정작 자기 패는 안 까잖아”라며 최종 선택 전날까지도 애매모호한 태도를 취한 광수에게 답답함을 드러냈다.

그러고는 제작진을 향해 “감독님. 저 근데 진짜 지금은 (집에) 못 가죠? 저 진짜 집에 가고 싶어요”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옥순은 “선택을 해야 될 것 같은데 하고 싶지도 않고 그렇다고 포기하고 싶지도 않고”라며 최종 선택을 앞두고 혼란스러워했다.

[사진 = ENA PLAY·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방송 캡처]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