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물생심·24SS서울패션위크] 두칸, 바람의 움직임을 느껴라

최충훈 “만물에 생명력 불어넣는, 오감 깨우는”
우아하고 과장된 드레이핑 인상적인 맥시멀리즘

K-패션 편집숍 한컬렉션은 유명 디자이너 옷을 직접 만져보고 입어본 후 살 수 있는 공간이다. 그 가운데는 실제 런어웨이에서 선보인 옷도 포함돼 있다. 2024년 봄·여름 서울패션위크가 5~9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고 있다. 이번 라인업의 △그리디어스 △까이에 △두칸 △라이 △비건타이거 △석운윤 △세컨드아르무아 △아조바이아조 △와이쏘씨리얼즈 △파츠파츠 △홀리넘버세븐을 한컬렉션에서도 만날 수 있다. <편집자주>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새하얀 모래사장과 은빛 반짝이는 물체. 파도와 풍경 소리.

2024년 SS 최충훈 컬렉션 쇼 시작 전에 입장한 DDP 아트홀 1관의 정경은 그러했다. 이번 컬렉션의 주제는 ‘바람 움직임’이다. 여름하면 떠오르는 이미지이면서 바람을 연상케 하는 것들이 시각보다 청각으로 먼저 관람객을 맞이했다.

쇼에서도 이같은 무드가 지속될까 하고 예상해봤지만, 잠시 후 강렬한 하얀 빛과 함께 격한 비트의 타악기 소리를 더하며 런어웨이에 모델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 시즌 역시 박충훈 디자이너가 직접 그린 오리지널 프린트패턴이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자연을 닮은 두칸 오리지널 아트워크 패턴은 경쾌한 패브릭의 움직임 위에서 자유롭게 흐트러진다.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물론 이를 더욱 극적으로 만든 것은 바람의 움직임을 느낄 수 있는 가벼운 소재의 우아한 몸짓이었다. 빛의 움직임을 닮은 다채로운 컬러의 변화가 컬렉션 전반에 흘렀다.

여성스럽고 세련된 시크 페미닌 라인, 우아하면서도 과장된 드레이핑이 인상적인 맥시멀리즘 라인이 전면에 나섰다. 그런가 하면 유니크한 캐주얼 라인이 따로 또 같이 전개된다.

박충훈 디자이너는 “바람의 움직임은 모든 만물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오감을 깨우는, 바람이 분다”며 “빛, 컬러, 피사체가 바람 움직임에 따라 변하듯, 그 움직임이 모든 감각을 일깨우고, 새로운 나의 감성을 피어나게 했다”고 소개했다.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두칸 2024 SS 컬렉션/이지혜 기자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