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자고 일어나면 어디인지 모를 것"→투헬, 김민재 혹사 일정에 불만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바이에른 뮌헨의 투헬 감독이 김민재의 컨디션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바이에른 뮌헨은 24일 오후 8시 30분(현지시간) 독일 쾰른에서 2023-24시즌 분데스리가 1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김민재는 지난 21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2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 후 장거리 이동에 이어 3일 만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바이에른 뮌헨은 A매치 기간 직후 주말이 아닌 금요일에 경기를 치르는 가운데 선수들의 컨디션 저하가 우려되고 있다.

투헬 감독은 24일 독일 매체 FCB인사이드 등을 통해 "선수들이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피곤하다"며 "김민재는 자신이 낮잠을 자고 일어나면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모를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민재는 지난 11일 독일 뮌헨에서 열린 하이덴하임과의 2023-24시즌 분데스리가 11라운드에서 풀타임 출전한 이후 대표팀에 소집됐고 지난 16일 서울에서 열린 싱가포르와의 2026 북중미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첫 경기에 출전했다. 이후 중국으로 이동해 21일 중국을 상대로 원정 경기를 치른 김민재는 뮌헨에 복귀한 가운데 24일 쾰른 원정 경기를 치른다.

김민재는 최근 바이에른 뮌헨에서 14경기 연속 풀타임 출전한 가운데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예선 경기에서도 쉼없이 활약 중이다. 혹사 우려가 있는 김민재는 독일 매체 FCB인사이드를 통해 "지속적인 스트레스가 컨디션에도 영향을 미친다. 모든 경기를 치르느라 몸이 피곤할 것 같지만 누구에게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불평할 수는 없다. 경기를 뛸 수 없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부상을 당하지 않은 것에 감사할 뿐"이라는 뜻을 나타냈다.

바이에른 뮌헨의 투헬 감독은 A매치 기간 이후 곧바로 쾰른 원정을 떠나는 일정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바이에른 뮌헨은 A매치 기간 직후 열리는 경기에서 주말이 아닌 금요일에 경기를 치러 대표팀에 소집됐던 선수들이 충분한 휴식을 가질 수 없는 상황이다. 투헬 감독은 "이것은 바이에른 뮌헨에게 놀라운 일정"이라는 뜻을 나타냈다.

바이에른 뮌헨은 쾰른 원정 경기를 위해 선수단이 경기 당일 항공편으로 쾰른으로 이동하는 것을 결정했다. 독일 매체 빌트는 '바이에른 뮌헨은 경기 전날 도착하는 원정 경기의 일반적인 절차를 포기한다. 바이에른 뮌헨 선수단은 평소와 같이 경기 전날 도착하지 않고 경기 당일 쾰른에 도착할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에른 뮌헨 투헬 감독과 김민재.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