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던언니' 채리나 "♥박용근, LG 우승해 내가 실수해도 기분 좋을 것…문제되면 각방 마무리"

가수 채리나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가수 채리나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가수 채리나가 '놀던언니' 첫 방송을 앞두고 기대를 드높였다.

28일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에서 케이블채널 E채널·채널S 공동 제작 예능 '놀던언니'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방현영 PD와 가수 채리나, 이지혜, 나르샤, 아이비, 초아가 참석했다.

'놀던언니'는 "마이크 하나로 대한민국을 휘어잡았던 언니들 5인방이 뭉친 노필터 버라이어티 예능"을 표방한다. 음악없이 못 사는 언니들이 들려주는 '진짜' 음악과 필터 없는 그 시절 가요계 이야기를 유쾌하게 담아낼 예정이다.

혼성그룹 룰라로 90년대 가요계를 주름잡은 채리나는 '놀던언니'의 맏언니로 중심을 잡는다. 채리나는 "이지혜, 나르샤는 자주 봐왔는데 아이비, 초아는 처음이었다. '얘네도 '돌+아이'여서 가요계에서 버티고 있구나'란 생각이 들었다. 맏언니지만 동생들의 보살핌을 많이 받아 감사하게 촬영 중이다. 저희의 병맛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다"라고 귀띔했다.

채리나는 남편인 LG 트윈스 작전코치 박용근의 반응도 예상했다. "남편이 몸담은 팀이 우승을 해 제가 망가지고 실수를 해도 당분간은 기분이 좋을 것"이라며 "문제가 된다면 각방 쓰는 거로 마무리하겠다"고 농담했다.

'놀던언니' 1회는 28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