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현장] 대세는 '3강 9중'...중위권은 '전쟁터'→"매 경기 컨디션에 따라 다를 것" 감독들도 경계

[마이데일리 = 소공로 최병진 기자] 2024시즌의 중위권은 그야말로 ‘전쟁터’다.

‘하나은행 K리그1 2024’ 미디어 데이가 26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 별관에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K리그1 12개 팀의 감독들과 선수단이 참석했다.

대부분의 감독들은 올시즌 K리그1의 구도를 ‘3강 9중’으로 예상했다. 3강에는 울산 HD, 전북 현대, FC서울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2연패에 성공한 울산은 성남 일화(현 성남FC)와 전북만이 보유한 ‘K리그 3연패’에 도전한다. 올시즌도 홍명보 감독 아래 안정적인 전력을 구축했다. 지난 시즌 4위로 부진했던 전북은 티아고, 에르난데스, 이영재, 김태환, 권창훈 등을 영입하며 막강한 전력을 구축했다. 페트레스쿠 감독이 겨울 전지훈련부터 팀을 이끈 만큼 다시 한번 K리그 우승컵을 바라보고 있다.

서울은 이번 스토브리그의 주인공이다. 4년 연속 파이널B에 머문 서울은 포항에서 김기동 감독을 데려오며 변화를 꾀했다. 여기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 제시 린가드를 영입하며 방점을 찍었다. 최준, 류재문, 레빈 술라카도 새롭게 팀에 가세하면서 올시즌 명예 회복을 노린다.

김은중 수원FC 감독, 윤정환 강원FC 감독, 김학범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 조성환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박태하 포상 스틸러스 감독이 해당 팀들을 우승 후보로 선택했다. 김기동 서울 감독 또한 “우리가 포함됐으면 좋겠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홍명보 울산 감독과 이정효 광주FC 감독은 상위권 팀의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각각 ‘4강’과 ‘3강’으로 순위를 예상했다.

중위권은 대혼전이다. 지난 시즌 돌풍의 팀 광주는 이번 시즌도 주목을 받고 있고 포항과 제주, 수원FC는 각각 박태하 감독, 김학범 감독, 김은중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으며 변화를 맞이했다. 인천, 대구, 대전, 강원은 기존 감독들의 연속성을 택했으며 김천의 전력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이정효 감독은 나머지 9팀을 ‘5중상 4중’으로 분류했다. 홍명보 감독 또한 중위권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했다.

결국 중위권 대결에서는 ‘경기 당일 컨디션’이 관건으로 떠올랐다. 김은중 감독은 “3강을 제외한 나머지 중위권은 매 경기 컨디션에 따라 치열한 경기가 펼쳐질 것 같다”고 했다. 김기동 감독은 “변화가 많은 리그라서 순위 예측이 쉽지 않다”고 했고 김학범 감독은 “경기 컨디션에 따라 결과 달라질 것”이라 평가했다.

[사진 = 2024시즌 K리그1 미디어데이 모습/프로축구연맹]

소공로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