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악플러에 강경대응 "악의적 인신공격 증가→엄중히 대응할 것" [전문]

그룹 르세라핌 / 마이데일리
그룹 르세라핌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그룹 르세라핌이 악플러에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22일 소속사 쏘스뮤직은 공식 입장을 통해 "최근 아티스트 개개인을 향한 악의적 인신공격 및 익명성을 이용한 선을 넘는 수위의 악성 게시글이 증가한 것을 파악하고, 이에 대한 모니터링 및 채증을 강화하고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아티스트의 인격을 모독하고 음해하기 위한 게시물, 성희롱, 허위사실을 바탕으로 한 조롱 및 욕설 등은 모두 고소 대상"이라며 "조직적으로 부정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게시글을 작성한 후 증거를 남기지 않기 위해 삭제하는 행위도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빠짐없이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성년자 멤버들을 포함해 아티스트의 인격권이 심각하게 침해당하고 있음에 따라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 채널을 가리지 않고 엄중히 대응하고 있다는 점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쏘스뮤직은 "법적 대응 계정을 통한 팬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르세라핌을 향한 애정과 헌신에 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르세라핌은 지난달 19일 미니 3집 '이지'(EASY)를 발매했다.

이하 쏘스뮤직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쏘스뮤직입니다.

당사는 르세라핌에 대한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과 명예훼손 등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상대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을 하고 있습니다.

최근 아티스트 개개인을 향한 악의적 인신공격 및 익명성을 이용한 선을 넘는 수위의 악성 게시글이 증가한 것을 파악하고, 이에 대한 모니터링 및 채증을 강화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아티스트의 인격을 모독하고 음해하기 위한 게시물, 성희롱, 허위사실을 바탕으로 한 조롱 및 욕설 등은 모두 고소 대상입니다. 조직적으로 부정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게시글을 작성한 후, 증거를 남기지 않기 위해 삭제하는 행위도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빠짐없이 수집하고 있습니다.

미성년자 멤버를 포함해 아티스트의 인격권이 심각하게 침해당하고 있음에 따라,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 채널을 가리지 않고 엄중히 대응하고 있다는 점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쏘스뮤직 법적 대응 계정을 통한 팬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도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르세라핌을 향한 팬 여러분의 애정과 헌신에 늘 감사드립니다.

쏘스뮤직은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습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