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암시' 보아, SNS 게시물 모두 삭제 [MD이슈]

  • 0

가수 보아 / 마이데일리
가수 보아 / 마이데일리
사진 = 보아
사진 = 보아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최근 연예계 은퇴를 암시하며 팬들의 우려를 샀던 가수 보아가 인스타그램 계정의 게시물을 모두 삭제했다.

9일 현재 보아의 인스타그램 상에는 어떠한 게시물도 남아있지 않은 상태다.

이에 네티즌마저 보아를 걱정하고 있다. 이들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보아의 인스타그램 상황을 확인한 후 "상황이 너무 안타깝다", "이번 기회에 푹 쉬고 다시 돌아왔으면 좋겠다", "별 일 없었으면 좋겠다. 응원하는 사람도 많다는 걸 기억했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보아는 지난 6일 자신의 계정에 "이제 계약 끝나면 은퇴해도 되겠죠?"라는 글을 게시한 후 다음날 "저의 계약은 2025년 12월 31일까지다. 그때까지는 정말 행복하게 가수 보아로서 최선을 다하겠다. 걱정하지 마라. 내 사람 점핑이(Jumping BoA, 팬덤 애칭)들"이라고 전했다. 다만 보아가 자신의 계약 만료일을 전하는 이유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을 내놓지 않았기에 팬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가수 보아 / 마이데일리
가수 보아 / 마이데일리

앞서 보아는 지난 2월 종영한 케이블채널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 출연한 후 외모와 관련한 악플이 잇따르자 자신의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제가 입술을 깨무는 버릇이 있다"며 "제 입술에 대해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시고 계신데 멀쩡하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계속해서 악플이 이어지자 보아는 자신의 계정을 통해 직접 "관리 안 하면 안 한다 욕하고 하면 했다 욕하고, 살 너무 빠졌다고 살 좀 찌우라고 해서 살 좀 찌우면 돼지 같다 그러고. 너네 면상은 모르지만 인생 그렇게 시간 낭비하지 마. 미안하지만 난 보아야"라는 글을 적어 호소하기도 했다. 

보아는 지난달 30일에는 종합편성채널 채널A의 '뉴스A'에 출연해 "악플은 무조건 나쁘다"며 "연예인도 사람이다. 많은 분들이 연예인을 화풀이 대상이라고 생각하시는 것 같다"며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보아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이미 악플러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이들은 지난 2월 공식 입장을 통해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 비방, 사생활 침해,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등 각종 범죄 행위에 대해 법무법인(유한) 세종과 함께 지속적으로 민·형사상 법적 조취하며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니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악플이 이어지자 이와 관련해 팬들의 우려가 계속해서 커지고 있다. 

가수 보아 / 마이데일리
가수 보아 / 마이데일리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