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옥빈 "배우 생활 후회? 식단이 가장 힘들어…멘탈 흔들릴 때 많아" [마데핫리뷰]

  • 0

유튜브 채널 '고운옥빈'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고운옥빈'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고운옥빈'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고운옥빈'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배우 김옥빈이 배우로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9일 유튜브 채널 '고운옥빈'에는 '김옥빈, 김고운 우리가 누구냐면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김옥빈과 배우 채서진(본명 김고운) 자매는 서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추억을 회상했다. 김옥빈은 "어느 날 갑자기 동생이 자기도 배우가 되겠다더라. 솔직히 너무 걱정이 됐다. 너무 힘드니까. 갑자기 꿈인데 내가 왈가왈부할 수는 없기 때문에 '아역부터 하지 말고 학교에서도 잘 배운 다음에 시작하는 건 어떻겠어?'라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동생이 예고를 가서 한예종을 가고, 그렇게 해서 조금 늦게 데뷔를 했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채널 '고운옥빈'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고운옥빈' 영상 캡처

채서진은 늦게 데뷔를 한 것에 전혀 후회가 없다고 말했다. 김옥빈은 "부모님들이나 옆에서 보호자 분들이 길을 잘 이끌어주시는 분들도 있지만, 나는 혼자 와서 홀로 부딪혀야 했다. 그렇다 보니 멘탈이 흔들릴 때가 많았다. 누구한테 기댈 수가 없었다. 그럴 때마다 '먼저 길을 가본 사람에게 도움을 얻고 그랬으면 나도 어땠을까?'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서적인 안정이 있는 상태에서 시작하는 거랑 생판 모르는 상태에서 시작하는 건 조금 다를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유튜브 채널 '고운옥빈'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고운옥빈' 영상 캡처

이를 듣던 채서진이 김옥빈에게 "이 직업을 가진 걸 후회하지는 않아?"라고 묻자 김옥빈은 "가장 큰 건 식단이다"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나는 연기하는 건 재밌다. 내가 하나씩 배우고 성장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 재미있다. 배우를 하면서 가장 힘든 게 식단이다. 나는 시즌과 비시즌기의 체중이 다른데, 작품을 할 때는 타이트하게 관리했다가 작품을 안 할 때는 퍼지는 스타일이다"라고 밝혔다.

김옥빈은 "작품 들어갈 때 힘들게 빼고 다시 작품을 하는 과정을 반복하니 쉽지 않다. 어릴 때는 더 쉽게 했었는데"라고 덧붙였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