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굳은 표정 봤지? 왜 등지는 플레이 시키는 거야?"...英 언론도 '포스테코글루 전술' 지적→'SON 톱' 고집 버릴 때

  • 0

손흥민/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손흥민 활용법을 두고 비판을 받았다.

토트넘은 지난 13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펼쳐진 뉴캐슬과의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에서 0-4 완패를 당했다. 토트넘은 승점 60(18승 6무 패)에 그치며 5위로 내려앉았다.

토트넘은 굴리엘모 비카리오, 페드로 포로, 크리스티안 로메로, 미키 반 더 벤, 데스티니 우도기, 로드리고 벤탄쿠르, 이브 비수마, 티모 베르너, 제임스 메디슨, 브레넌 존슨, 손흥민이 선발로 나섰다. 손흥민의 위치는 이날도 최전방 공격수였다.

토트넘은 경기 초반부터 볼 점유율을 높여갔지만 뉴캐슬의 수비를 흔들지 못했다. 오히려 뉴캐슬은 앤서니 고든과 알렉산더 이삭을 활용해 넓은 토트넘 수비 뒷공간을 공략했다.

뉴캐슬은 전반 30분에 결국 선제골을 터트렸다. 고든이 역습을 전개했고 수비 뒷공간으로 침투하는 이삭에게 연결했다. 이삭은 반 더 벤을 제친 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분 뒤에는 포로의 백패스가 고든에게 향했고 고든이 다시 반 더 벤을 무너트린 후 오른발 슛으로 스코어를 벌렸다.

뉴캐슬/게티이미지코리아
뉴캐슬/게티이미지코리아

뉴캐슬의 공세는 끝나지 않았다. 후반 6분 이삭이 다시 한 번 추가골을 기록하며 멀티골을 작렬시켰고 후반 막파에는 파비안 셰어가 코너킥에서 강력한 헤더로 4-0을 완성시켰다.

손흥민은 이날 뉴캐슬 수비진에 꽁꽁 묶였다. 장신의 덴 번, 셰어로 이루어진 수비에 막히면서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손흥민이 자랑하는 뒷공간 침투와 속도를 살리는 드리블도 없었다. 오히려 손흥민이 두 차례 볼을 잃어버린 장면이 실점으로 이어지면서 2실점의 빌미를 제공해 아쉬움을 남겼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영국 언론은 뉴캐슬을 상대로 손흥민을 최전방으로 기용한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전술을 지적했다. ‘풋볼런던’은 “포스테코글루는 손흥민이 아래로 와서 볼을 연결하도록 했다. 하지만 그건 손흥민이 잘하는 플레이가 아니다. 손흥민은 등을 지며 볼을 지키는 선수가 아니다. 그는 골문을 향해 달릴 때 추진력을 얻는다”고 평가했다.

또한 교체 당시 손흥민의 어두운 표정 또한 조명을 했다. 매체는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실망했다. 교체를 당할 때 그의 표정이 모든 걸 말해준다”고 아쉬운 마음을 대변했다.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