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종합

'돌아온 경륜 황제' 정종진, 스포츠조선배 7년 만에 우승

  • 0

28일 광명스피돔에서 열린 제28회 스포츠조선배 대상 경륜에서 입상한 1위 정종진(중간), 2위 임채빈(왼쪽), 3위 신은섭이 기뻐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28일 광명스피돔에서 열린 제28회 스포츠조선배 대상 경륜에서 입상한 1위 정종진(중간), 2위 임채빈(왼쪽), 3위 신은섭이 기뻐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28일 광명스피돔에서 열린 제28회 스포츠조선배 대상 경륜에서 김진호 한체대 교수가 시총을 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28일 광명스피돔에서 열린 제28회 스포츠조선배 대상 경륜에서 김진호 한체대 교수가 시총을 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경륜 황제' 정종진(20기 SS·37세)이 돌아왔다. 2017년에 이어 7년 만에 스포츠조선배 대상 경륜 우승을 차지했다. ‘황제의 귀환’을 알리는 신호탄을 화려하게 쏘아 올렸다.

올해 두 번째 대상 경륜인 제28회 스포츠조선배 대상 경륜이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광명스피돔에서 열렸다. 올해부터는 대상 경륜 출전 방식이 새롭게 개편됐다. 지난해 대상 경륜 출전 기회를 선수별로 안분해 부여했던 것과 달리, 성적상위자 순으로 출전 기회가 주어졌다. 경륜을 대표하는 슈퍼 특선(SS)을 포함하여 강자들이 맞붙었다. 26일 예선과 27일 준결선을 거쳐 28일 대망의 결선에서 우승자를 가렸다.

26일 예선전, 27일 준결승전을 거쳐 이날 특선급 결승전에는 정종진(20기, SS, 김포), 임채빈(25기, SS, 수성), 양승원(22기, SS, 청주), 신은섭(18기, S1, 동서울), 정해민(22기, S1, 동서울), 황승호(19기, S1, 서울 개인), 황인혁(21기, S1, 세종)이 진출했다.

본 경주가 시작되기 전 특별한 초대 손님이 등장했다. 이번 스포츠조선배 대상 경륜을 기념하여 서울올림픽기념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총괄본부가 '대한민국 원조 양궁 신궁' 김진호 한체대 교수를 시총과 시상자로 초대됐다. 김진호 교수는 1978년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양궁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1979년 베를린 세계 선수권 대회 5관왕,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에서는 3관왕을 차지한 대한민국 양궁의 살아 있는 전설이다.

김 교수의 시총으로 특선급 결선 경주가 시작되었다. 선두 유도원이 빠진 직후 황승호, 황인혁, 양승원, 정해민이 앞으로 치고 나갔다. 그러나 ‘경륜 타노스’ 임채빈이 속도를 무섭게 올리며 젖히기로 승부를 걸었다. 하지만 앞으로 쭉쭉 치고 나오는 임채빈의 기세를 정종진이 활용하며 추입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28일 광명스피돔에서 열린 제28회 스포츠조선배 대상 경륜에서 입상한 2위 임채빈, 1위 정종진, 3위 신은섭(왼쪽부터)과 시상자 박재호 스포츠조선 편집국장, 김진호 한체대 교수, 정철락 경륜경정사업본부장(왼쪽부터)이 시상대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8일 광명스피돔에서 열린 제28회 스포츠조선배 대상 경륜 특선급 결승 경주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정종진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기뻐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28일 광명스피돔에서 열린 제28회 스포츠조선배 대상 경륜 특선급 결승 경주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정종진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기뻐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올해 첫 대상 경륜 우승을 차지한 정종진은 1400만 원의 우승 상금을 받았다. 2위와 3위를 차지한 임채빈과 신은섭은 각각 1100만 원과 1000만 원의 상금을 거머쥐었다. 정종진 시상식 직후 "오랜만의 우승이라 아직도 멍하다. 지금 가장 생각나는 건 집에서 기다리고 있는 가족들이다"며 우승에 대한 감격을 표현했다. 이어 "겨울 전지훈련 이후 과부하가 걸렸었는데, 날씨가 풀리며 몸이 좋아졌다. 마지막에 딱 맞춰 승부를 건 것이 우승의 원동력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선발급에선 신인 김태율(28기, 창원 상남)이 추입 승부로 우승과 특별승급이라는 '두 마리 토끼사냥'에 성공했다. 송현희(14기, 일산), 조용현(16기, 인천 개인)이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우수급에서는 김민호(25기 김포)가 배정현(21기 창원 상남)과 신인 김준철(28기 청주)을 2, 3위로 밀어내고 처음으로 대상 경륜 시상대의 가장 높은 자리에 올랐다.

경륜위너스 박정우 예상 부장은 "임채빈을 '경륜 황제' 정종진이 제압하며 식었던 경쟁 구도가 다시 생겼다. 앞으로 두 선수의 대결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