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음주 뺑소니 구속’ 김호중, “김천 소리길 철거하라” VS “안된다” 갑론을박ing[MD이슈]

  • 0

김호중/마이데일리DB
김호중/마이데일리DB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가수 김호중이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2021년 그의 모교 앞에 만들어진 ‘김호중 소리길’ 철거 문제를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김호중을 테마로 한 특화 거리는 지난 2021년 경북 김천의 김호중 모교 앞에 만들어졌다. 골목 벽에는 얼굴과 노랫말이 빼곡히 그려졌다.

김천시가 지난 2021년 예산 2억 원을 들여 100m 길이로 조성한 이곳은 지난해에만 10만 명 넘는 방문객이 찾아 김천시의 관광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YTN캡처
YTN캡처

YTN은 25일 “김호중이 음주 뺑소니 논란을 일으키며 소리길까지 문제가 되고 있다”면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대중 가수를 상징하는 거리를 세금으로 운용해선 안 된다며 철거하라는 요청이 잇따른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철거 요구가 힘을 얻고 있는 가운데 김호중의 팬과 주민들은 이미 예산을 투입해 단장한 길까지 없앨 필요는 없다며 철거를 반대하고 있다.

김천시는 김호중에 대한 수사를 지켜본 뒤 존폐를 판단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서울 강남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고 달아난 뒤 운전자 바꿔치기를 한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김호중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증거 인멸 염려를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