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선업튀' 김혜윤 "스타메이커? 원래 잘될 사람일 뿐…가장 뿌듯한 건 변우석" [인터뷰③]

  • 0

배우 김혜윤 / 아티스트컴퍼니 제공
배우 김혜윤 / 아티스트컴퍼니 제공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배우 김혜윤이 '스타메이커'라는 자신의 애칭과 관련해 생각을 전했다.

최근 마이데일리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김혜윤을 만나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선재 업고 튀어'는 자신을 살게 해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의 죽음에 절망한 열성팬 임솔(김혜윤)이 그를 살리기 위해 2008년으로 돌아가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극이다.

극 중 김혜윤은 임솔 역으로 분해 변우석과 함께 사랑스러우면서도 절절한 케미스트리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 작품을 통해 김혜윤 뿐 아니라 상대 배우 변우석이 '대세'로 떠올랐다. 굿데이터코퍼레이션 최초로 드라마 부문과 비드라마 부문 모두 화제성 1위를 차지하기도.

이에 앞서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통해 함께 호흡했던 '장신 배우' 로운과 이재욱이 작품 촬영 후 스타덤에 오른 사실이 재조명되며, '김혜윤과 멜로를 찍으면 스타가 된다'는 우스갯소리가 돌기도 했다.

이와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김혜윤은 웃음을 터뜨리더니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너무 감사하다. 하지만 그분들은 나랑 함께 작품을 해서 잘됐다기 보다는 원래 잘 되실 분이 아니지 않나 싶다. 오히려 내가 우연히 기회를 잘 잡아 그분들과 같은 작품을 하게 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특별히 함께 호흡했던 '장신 배우'들이 인기를 얻은 것과 관련해서는 "굳이 말하자면 내가 키 차이가 더 도드라지게 하는데 한 몫하지 않았나 싶다. 내가 많이 작기 때문에 키가 더 커 보이기도 하고, 손 크기와 발 크기 차이도 크니 그런 부분에 있어서 조금 더 지분이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전했다.

스타덤에 오른 상대 배우들 중, 유독 뿌듯한 배우는 없었을까. 김혜윤은 "지금 '선업튀'를 하고 있기 때문에 변우석을 고르겠다. 점점 오빠가 더 멀리 떠나는 모습을 보면서, 나는 1화를 촬영할 때부터 변우석 배우를 옆에서 지켜봐온 사람으로서 제일…(뿌듯하다)"며 웃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