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치어리더, 예사롭지 않은 '대문자 S라인 몸매'
신종훈 "아내가 나보다 커 주변서 잠자리 걱정"
"온천서 본 송은이 몸매는…" 후끈 증언
'또 했어?'…송민호, 등 뒤덮은 빼곡한 타투
김민석 "식비 100만 원 넘었는데…" 기적의 논리
'이게 다 얼마?'…안혜경, 20년간 모은 가방 공개
박원숙 "가족여행 가본 적 없어…내 죄" 셀프 디스
최소미, 선명하게 드러난 볼륨 자국 '어머나!'
.
서예지, 시사회 불참은 '김정현 논란 질문' 때문?…이틀째 침묵 [종합]
21-04-13 10: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이른바 '김정현 조종설'에 휩싸인 배우 서예지가 논란 이틀째에도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12일 디스패치는 과거 배우 김정현의 주된 태도 논란 원인이 서예지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예지는 지난 2018년 방영된 MBC 드라마 '시간'의 남자 주인공 김정현과 열애하는 과정에서 상대역 서현과의 스킨십 장면을 거부하도록 지시했다. 그는 김정현을 '김딱딱'이라고 부르며 "딱딱 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십 노노",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하기"라고 요구했고 김정현은 충실히 따랐다. 이에 김정현은 서예지에게 '감독에게 다시 한번 로맨스 안 된다고 못박았다',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장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다'고 답장했다.

결국 서예지는 논란을 의식해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배급 시사회 불참을 결정했다. 12일 밤 '내일의 기억' 관계자는 "서예지가 다음 날 '내일의 기억'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당초 서예지는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되는 '내일의 기억'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을 만날 예정이었지만 배우 김강우와 서유민 감독만 나서게 됐다.


이 가운데 서예지가 돌연 언론배급 시사회 불참을 선언한 배경이 전해졌다. 13일 스타뉴스는 "서예지 측이 영화 '내일의 기억' 측에 과거 김정현이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하차한 것과 관련해 불거진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지 말아달라고 했다가 거부당하자 기자시사회에 불참하겠다고 통보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서예지 측이 12일 오후 8시30분께 "행사에는 참석할 테니 취재진에게 사적인 질문을 받지 말아달라"고 요청했고, '내일의 기억' 측이 "질문을 막을 수는 없을 것 같다"고 하자 오후 9시10분께 불참을 통보했다고. 참석 의사를 밝힌 지 하루도 채 되지 않아 마음을 바꾼 것이다.

그러나 양측은 이와 관련 아직까지 묵묵부답으로 일관 중이다. 이로 인해 '내일의 기억' 관계자만 애꿎은 피해를 보고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온천서 본 송은이 몸매는…" 후끈 증언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우먼 김신영이 직접 본 송은이의 몸매를 증언했다. 17일 방송된 JTBC '독립만세' 마지막 회에서는 송은이의 집에 모인 셀럽파이브 멤버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안영미는 송은이에게 집들이 선물로 속옷을 건넸고,...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에스파 "기록이나 성적보다, 성장하...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아리아나 그란데, 150억 자택서 2살 연하 부동산업자와 결혼 “소소하고 친밀한 결혼식”[해외이슈]
알렉스 로드리게스, 결별 한달도 안됐는데 제니퍼 로페즈♥벤 애플렉 밀회에 충격[해외이슈]
리암 헴스워스 2년만에 재혼설, 상대는 8살 연하 호주배우[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어린시절 여자로 오해받아…부드러운 얼굴 때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