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이, 연극 치료 중 떠난 엄마 생각에 오열 “잘못했던 것들 다 죄송해요” (‘금쪽같은 내 새끼’)

  • 0

[마이데일리 = 임유리 기자]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엄마를 잃은 금쪽이가 처음으로 자신의 감정을 드러냈다.

27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엄마를 떠나보낸 후 좀처럼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않은 채 9개월간 은둔생활을 하고 있는 중2 금쪽이를 위해 연극 치료가 진행됐다.

이날 금쪽이는 연극 치료를 통해 엄마와 자신의 모습을 마주했다. 배우들이 각각 엄마와 금쪽이의 역할을 맡아 엄마가 떠나기 전과 후를 연기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금쪽이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엄마 역할을 맡은 배우가 “엄마한테 하고 싶은 말 없어?”라며 금쪽이에게 다가가자 금쪽이는 “잘못했던 것들 다 죄송하고 제 앞에 와주셔서 감사해요”라고 말하며 오열해 지켜보던 모두를 눈물 흘리게 만들었다.

엄마를 안고 오열하던 금쪽이는 잘 지내달라는 엄마의 부탁에 “열심히 할 테니까 잘 지켜봐 주세요”라고 말하고 한참 동안 눈물을 흘려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사진 =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 캡처]

임유리 기자 imyo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