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이성민 "황정민에게 쫄면 안 된다 생각하고 연기"

배우 이성민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배우 이성민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이성민이 '서울의 봄'에 기울인 노력을 짚었다. 

9일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서울의 봄' 언론·배급 시사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황정민, 정우성, 이성민, 김성균, 김성수 감독이 참석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다. 그동안 12.12 군사반란을 다룬 드라마는 있었지만 영화는 '서울의 봄'이 처음이다.

김 감독은 44년 전 12월 12일, 고3 때 한남동에서 총소리를 직접 들은 이후 꾸준히 품었던 의문을 영화적으로 재구성했다. 10.26 박정희 시해 사건 당일에서 출발해 보안사령관 전두광의 합동수사본부장 임명, 군사반란까지 국가적 혼란 속 국면을 따라간다.

황정민이 전두환을 극화한 전두광으로 분했다. 보안사령관으로 10.26의 수사 책임자인 합동수사본부장을 겸직하게 된 전두광은 모든 정보를 틀어쥔 후 권력 찬탈을 위해 군내 사조직을 동원해 군사 쿠데타를 일으킨다.

정우성은 전두광과 대척점에 선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 역이다. 서울로 전방부대까지 불러들이는 반란군에 맞서 끝까지 대항하며 서울과 국민을 지키려 한다.

육군참모총장이자 계엄사령관 정상호는 이성민이 연기했다. 정상호는 세를 규합하는 전두광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이태신을 수경사령관에 임명하는 등 그를 견제하려 한다. 그러나 10.26 현장에 있었다는 이유로 신군부에 납치돼 12.12의 도화선이 된다.

김성균은 헌병감 김준엽 역을 맡았다. 이태신과 함께 수도권 방위 책임자를 담당하는 김준엽은 정상호 참모총장이 체포된 뒤 육군본부 벙커에 모여든 군 수뇌부의 수세적인 결정에 맞서 끝까지 강경 대응을 주장한다.

이 외에 배우 김의성, 안내상, 김성오, 안세호 등이 각각 국방장관, 반란군 장성, 4공수 여단장, 수경사 30경비단장 역으로 각축하며 '서울의 봄'의 긴박했던 순간을 완성한다. 더불어 배우 정해인이 특전사령관의 부관으로서 끝까지 사령관과 함께하는 오진호 소령, 배우 이준혁은 총장 경호원 역으로 특별 출연해 재미를 더한다.

이성민은 김 감독과 협업은 처음이라며 "김 감독을 실망시키지 않으려 긴장하며 촬영했다. 이미 역사적으로 다 아는 사실을 연기한다는 게 관객에게 어떤 긴장감을 줄지 생각했다. 긴장 유지가 필요하다 느껴 애썼다"고 돌이켰다.

"황정민에게 쫄면 안 된다고 생각하며 연기했다"고도 전해 웃음을 남겼다. 

'서울의 봄'은 오는 22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