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뭐하는 놈이야?" 서장훈, 극단적 선택으로 협박하는 의뢰인에 '역대급 분노' [물어보살](종합)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 서장훈 / KBS Joy 방송화면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 서장훈 / KBS Joy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노한빈 기자] 방송인 서장훈이 극단적 선택으로 가정을 협박하는 의뢰인에 역대급 분노를 표했다.

4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가정을 되찾고 싶다는 의뢰인이 찾아왔다.

이날 의뢰인은 "영업직이라 술자리가 잦았다. 일주일에 다섯여섯 번씩 술자리가 있어서 계속 트러블이 있었고 2019년도에 이혼하자고 했다"고 입을 열었다. 기업에서 하는 중고차 판매하는 사원이라고.

'무엇이든 물어보살' 가정을 되찾고 싶다는 의뢰인 / KBS Joy 방송화면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가정을 되찾고 싶다는 의뢰인 / KBS Joy 방송화면 캡처

이에 서장훈은 "중고차 판매하는 사람이 일주일에 네다섯 번 술 마실 일이 뭐가 있냐"고 물었고 "직원들끼리"라는 의뢰인이 말에 "본인이 좋아서 먹는 거지 않냐"고 일침을 가했다.

의뢰인은 "양육권은 전부 아내한테 넘겼다. 재산도 다 넘겼다"고 밝혔고 이수근은 "단순히 술만 먹었다고 되냐"고 의심했다.

결정적인 이혼 사유를 묻자 의뢰인은 "제 입장에서는 이해해 주길 바랐었고 아내 입장에서는 술자리도 잦고 아이랑 시간도 못 보내니까 계속 트러블이 있다가 제가 자살 시도를 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아내와의 트러블이 힘들었다. 그 모습을 본 아내가 단호하게 못 살겠다고 이혼하자고 하더라"라면서 "그렇게 이혼을 하고 나서 1년 정도는 같이 살았다. 재산과 양육권 양도로 갈 곳이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때 변했으면 더 좋은 기회로 갈 수 있었을 건데"라고 후회한 의뢰인은 "계속 똑같은 모습을 보여줬다"며 "아내 입장에서는 지금 생각해 보면 못 산다"고 아내의 심정을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가정을 되찾고 싶다는 의뢰인과 방송인 이수근, 서장훈 / KBS Joy 방송화면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가정을 되찾고 싶다는 의뢰인과 방송인 이수근, 서장훈 / KBS Joy 방송화면 캡처

또한 "일주일에 한 번씩 아이를 보고 놀아주고 아이가 크다보니까 말도 통하고 재미있더라. 그래서 4년 동안 왕래하며 아이와 놀러간 적도 있다. 그렇게 4년 정도 지내다가 전 처가 '1년 정도 같이 살아보자'고 했다"고 돌이켰다.

하지만 의뢰인은 "제가 거기서 또 주제넘게 강하게 나갔다. 이혼할 때 넘겨줬던 집이 부모님 도움을 받았던 건데 부모님과 상의 없이 넘겼던 상황이다"며 "그래서 1년 살아 보는데 만약에 마음이 돌아오면 집 명의 반 주고, 혼인신고 바로 해 달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기회를 줬는데 조건을 얘기하면 안 된다"고 했고, 서장훈은 "들어가라. 말 같지 않은 소리다. 그 이야기가 그 타이밍에 나올 소리냐"고 꾸짖었다.

"그 이후에는 연락이 뜸했다"는 의뢰인은 "원래 하던 대로 일주일에 한 번씩 아이 보면서 지내다가 딸이 '엄마 남자친구 생겼다'고 하더라. 아이한테 그 이야기를 들으니까 이제 이유가 없더라. 내가 왜 돈을 벌어야 하고 왜 일을 해야 하고 이유가 없어지더라. 그 길로 그냥 잠적을 했다. 회사도 안 나가버렸다"고 떠올렸다. 주변 사람들이 실종신고까지 했다고.

'무엇이든 물어보살' 가정을 되찾고 싶다는 의뢰인과 방송인 이수근, 서장훈 / KBS Joy 방송화면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가정을 되찾고 싶다는 의뢰인과 방송인 이수근, 서장훈 / KBS Joy 방송화면 캡처

의뢰인은 "진짜 죽으려고 모텔방 잡아놓고 3~4일 동안 술 마시고 자기만 반복했다"며 "무서우니까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서 마음에 결정을 내리고 '죽어야겠다' 싶었다. 그렇게 아이 엄마한테 전화를 했다. '너 때문에 내가 죽는 거고 딸한테서 아빠 뺏어간 것도 너 때문이다. 죄책감 갖고 살아라'라고 말도 안 되는 협박을 하는 중에 위치 추적이 돼서 형사한테 잡혔다"고 밝혔다.

"그 길로 돌아와서 사표 썼다"는 의뢰인의 고백에 서장훈은 "너 뭐하는 놈이냐. 어느 정도 혼날 각오 하고 왔지. 너 어릴 때부터 습관이 더럽게 들었구나"라며 "내가 제일 싫어하는 것 중 하나가 죽는 거로 협박하는 거다. 네가 힘들다고 표현한 그 방식이 당한 사람한테는 평생 남는 트라우마다"고 지적했다.

또 "만약 네가 진짜 죽으면 아내는 어떻게 사냐. 너 애도 있지 않냐"면서 "생각할수록 열 받는다. 네 사랑하는 딸이 이 이야기를 알게 되면 네 딸은 어떻게 사냐. 네 딸이 얘기해 주지 않았냐. (죽으면) 본인 때문에 자책할 딸은 생각하지 않냐. 그리고 그거 때문에 기분 나빠서 회사까지 때려치냐"고 격분했다.

서장훈은 "가정보다 중요한 회사였지 않냐"며 "뭐 먹고 살거냐. 앞으로 먹고 살아야 아빠 노릇을 할 거 아니냐"고 분노했다.

노한빈 기자 beanhan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