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시각장애인 안마사 채용해 사내복지 ‘헬스키퍼 룸’ 운영

광동제약 시각장애인 안마사 헬스키퍼 룸./광동제약
광동제약 시각장애인 안마사 헬스키퍼 룸./광동제약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광동제약이 사내 복지 프로그램 ‘헬스키퍼 룸’을 운영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헬스키퍼는 직원에게 안마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각장애인 안마사를 지칭하는 용어다. 광동제약은 본사와 평택공장에 국가자격 안마사 면허를 보유한 전문가를 채용해 별도 헬스키퍼 룸을 운영 중이다.

직원은 헬스키퍼 복지 프로그램을 통해 업무 시간 중 1일 1회, 약 30분 안마로 재충전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사전예약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대부분 예약이 마감될 정도로 임직원 관심이 뜨겁다.

한편 광동제약은 헬스키퍼 프로그램 이외에도 임직원과 가족의 마음 건강을 위한 심리 상담 프로그램(EAP)을 운영 중이다. 신청자는 모바일 앱(애플리케이션) 비대면 방식으로 상담을 진행할 수 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헬스키퍼 룸은 직원 건강 증진을 위해 만든 휴게 공간”이라며 “휴식을 통해 구성원이 평소에 건강관리를 하도록 이용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