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지효 "술집·클럽 가면 아웃…JYP 퇴출→타 기획사 데뷔多" [썰플리](종합)

'썰플리' 영상 캡처
'썰플리'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그룹 트와이스 지효가 JYP 연습생 시절을 회상했다. 

29일 유튜브 '썰플리'에는 'JYP에게 트와이스 지효 인성을 묻다 | 트와이스 지효 | NMIXX 해원 | 엑디즈 주연, 오드 | 트레이닝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이석훈은 JYP엔터테인먼트 사옥을 방문했다. 트와이스 지효를 만난 이석훈은 신인개발팀 트레이닝 담당자와 인터뷰를 했다.

이석훈은 "신인개발팀 안에 트레이닝 팀이 따로 있냐"고 물었다. 담당자는 "캐스팅, 트레이닝팀이 따로 있다"며 "약간 담임 선생님 같은 느낌"라며 "애들이 말 안들을 때 힘들다"고 밝혔다. 지효는 "저 같은 경우에는 살을 못 빼서 많이 혼났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담당자는 인성교육을 하는지에 대해 "인성교육은 딱히 없다. 대신 비슷한 교육들을 많이 한다. 성교육 같은 거나. 강사님들 초빙해서"라고 말했다. 이어 지효의 인성에 대해 "참리더다. 너무 착하고 본인 해야 할 일은 항상 늘 빠지지 않고 한다"라고 칭찬했다.

'썰플리' 영상 캡처
'썰플리' 영상 캡처

지효는 "그 당시 인성교육이 어땠냐"고 묻자 "저희는 '얘가 술집을 갔다더라'라는 게 회사에 들어왔다 하면 바로 정지, 클럽 갔다 하면 아웃이었다"며 일탈 행동을 해 실제 짐을 싸들고 나간 사람이 있다고 했다.

이를 듣고 이석훈은 "성인이 가도 안 되냐"고 물었고, 지효는 그렇다면서 "그땐 그랬다. 저도 거의 10년 전이라서"라고 이야기했다. 이석훈은 "아니 JYP는 '놀아라'고 하면서 왜 성인이 안되냐"고 의문을 가졌고, 지효는 "노코멘트 하겠다"며 웃었다.

또 이석훈은 "인성교육으로도 인성이 안 고쳐지는 친구들은 어떻게 하냐"고 했다. 이에 담당자는 "뭐 안되는 친구들은 빠이빠이 해야 한다"며 어쩔 수 없이 퇴출시킨다고 답했다.

퇴출시켰는데 다른 기획사에서 데뷔한 사람이 있냐고 묻자 담당자와 지효는 "진짜 많다"고 입을 모았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