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감독 최다승 '눈앞' 신영철 감독…선수들의 기대 이상 활약에 액션 부자 변신![곽경훈의 현장]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이 두 손의 엄지를 치켜 세우며 활짝 웃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이 두 손의 엄지를 치켜 세우며 활짝 웃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곽경훈 기자] 우리카드가 1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2023~2024 도드람 V리그' 현대캐피탈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7 25-19 26-24)으로 승리하며 개막 2연승을 달렸다.

이날 승리로 우리카드를 이끄는 신영철 감독은 개인 통산 275승(214패)를 기록하며 신치용 전 삼성화재 감독의 V리그 감독 최다승 276승(74패) 타이 기록에 1승을 남겨 두었다. 

2004년 LIG손해보험 (현재 KB손해보험) 지휘봉을 잡은 신영철 감독은 그동안 대한항공, 한국전력을 거쳐 우리은행 감독을 역임했다. 2018년 4월부터는 현 우리카드에서 104승(72패)를 기록했다.

신영철 감독은 현대캐피탈과의 경기에서 1세트와 2세트를 잡은 뒤 좀 편안한 표정이었다. 선수들을 향해서 두 손으로 엄지도 치켜 세우고, 박수도 치고, 손가락으로 선수들 가리키며 활짝 웃는 모습을 보였다.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이 미소를 짓고 있다.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이 미소를 짓고 있다.
신영철 감독이 선수들을 가리키며 미소를 짓고 있다.
신영철 감독이 선수들을 가리키며 미소를 짓고 있다.
3세트에서 잇세이가 마지막 블로킹으로 승리를 확정 지은 뒤 환호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3세트에서 잇세이가 마지막 블로킹으로 승리를 확정 지은 뒤 환호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이날 경기에서 우리카드는 마테이가 27득점, 김지한이 10득점, 잇세이가 7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현대캐피탈은 아흐메드가 23득점, 허수봉이 9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신영철 감독은 올 시즌을 앞두고 미디어데이에서 "이번 시즌 우리 팀은 재창단 수준으로 변화를 꾀하고 있다. 하위권으로 분류됐지만, 상위권으로 올라 설 수 있다."라고 이야기 했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