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마블스' 고양이 왜 이렇게 귀여워, "내 최애 될거 같다"

'더 마블스'/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더 마블스'/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슈퍼히어로 캡틴 마블의 두 번째 이야기이자 2023년 최고의 블록버스터 '더 마블스'가 개봉 이후 확실한 관람 포인트로 호평 받고 있다.

호평 포인트 #1. “여전히 매력적인 마블 시리즈 전매특허 화려한 액션!”

우주를 지키는 히어로 캡틴 마블 ‘캐럴 댄버스’가 능력을 사용할 때마다 ‘모니카 램보’, 미즈 마블 ‘카말라 칸’과 위치가 바뀌는 위기에 빠지면서 뜻하지 않게 새로운 팀플레이를 하게 되는 히어로 액션 블록버스터 '더 마블스'는 지금까지 그 어떤 히어로 액션 영화에서도 시도된 적 없는 설정의 액션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빌런 ‘다르-벤’(자웨 애쉬튼)에 의해 능력이 얽힌 캡틴 마블(브리 라슨), ‘모니카 램보’(테요나 패리스), 미즈 마블(이만 벨라니)은 서로 동시에 능력을 쓸 때마다 위치가 바뀐다는 설정을 이용하여 독특하고도 박진감 넘치는 액션을 보여준다. 

해외언론은 “세 히어로의 뛰어난 케미와 액션이 빛을 발한다”(CBR, Ben Wasserman), “니아 다코스타가 자신만의 비주얼적 스타일과 흥미진진한 액션 시퀀스를 자랑하기에 훌륭한 플롯”(The Hollywood Reporter, Lovia Gyarkye), “스위칭된다는 흥미로운 설정의 최고의 전투 씬!”(Mama’s Geeky, Tessa Smith), “당돌한 매력이 있으며, 다코스타 감독은 액션 씬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진정한 재능을 보여준다”(Financial Times), “환상적인 케미스트리의 훌륭한 캐릭터들, 흥미진진한 이야기, 즐겁고 신박한 액션 시퀀스까지 우리가 원하는 건 다 갖췄다”(Down Under, Dave Lee) 등 호평을 보냈다. 

'더 마블스'/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더 마블스'/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호평 포인트 #2. “구스 너무 귀여워서 내 최애 될 거 같아”

'캡틴 마블'에서도 겉은 귀엽지만 속은 무시무시한 반전 매력으로 사랑받은 ‘플러큰’ 종족 ‘구스’가 이번에는 더 많은 ‘플러키튼’과 함께 폭발적인 귀여움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실관람객들은  “고양이가 세상을 구한다”(CGV, ai****), “구스 나오는 장면 다 명장면ㅜㅜ”(CGV, 빵**), “흐흐 구스 너무 귀여워서 내 최애 될 거 같아”(CGV, 소중***), “고양시 시민과 냥어멈, 냥아범분들은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모두 보러 가십시오”(네이버, ka******), “카말라가 귀여웠고, 구스가 귀여웠고, 구스를 귀여워하는 닉 퓨리가 귀여웠다”(CGV, se********)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더해 ‘구스’와는 또 다른 유쾌한 매력으로 짧은 분량에도 불구하고 인상 깊은 등장을 선보인 배우 박서준의 ‘얀 왕자’는 “한국 작품에서 본 적 없던 비주얼과 무드가 관객들의 눈길을 끌 만하다. 

'더 마블스'/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더 마블스'/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호평 포인트 #3. “난 팀업 히어로 영화를 평생 좋아할 거 같다”

마지막으로 '더 마블'는 오랜 시간 혼자 활동해온 캡틴 마블에게 드디어 팀이 생기고, 이들이 불협화음을 딛고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내는 이야기를 통해 ‘함께’라는 의미를 전한다. 이 과정에서 ‘캐럴 댄버스’와 ‘모니카 램보’의 사이는 회복되고, ‘카말라 칸’의 도움까지 더해져 이들은 그 누구보다 돈독해진다. 

해외언론은 “이 영화의 진정한 매력은 세 히어로가 함께할 때 가장 빛난다”(The Independent, Clarisse Loughrey), “세 배우 사이 케미는 굉장히 유쾌하며, 세 히어로가 함께하는 모든 순간이 즐겁다”(Screen Rant, Molly Freeman), “MCU의 판도를 바꾸를 기폭제가 되는 동시에 감정적으로 깊은 곳을 건드린다”(Digital Spy, Mireia Mullor), “창의적인 액션 씬, 치밀한 플롯, 단단한 캐릭터 성장 서사, 그리고 수많은 유머 포인트를 모두 갖췄으며, 무엇보다 세 히어로가 이 모든 걸 가능하게 한다”(Because Everyone Else Has One) 등의 호평을 보냈다. 

히어로 액션 블록버스터 '더 마블스'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