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영케이, 스타킹 신고 땀 뻘뻘 흘리는게 취미" 폭탄 발언 [놀뭐](종합)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방송인 하하가 깜짝 발언으로 가수 영케이를 당황시켰다.

25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멤버들은 서로의 비밀을 털어놨다.

이날 멤버들은 나무위키 내용 채우기에 나섰다. 주우재는 "이 그룹의 중심을 담당하는 육각형 캐릭터가 주우재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하하는 "주우재는 얼굴이 육각형이다"라고 말하며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때 하하가 "어머니의 머리스타일이 나이아가라 폭포다", "사촌이 당근마켓에 입사했다" 등의 개인적인 가정사를 나무위키에 추가적으로 덧붙이며 이이경 역시 "할아버지는 96세고, 할머니는 94세인데 아직도 파밭을 뛰어다닌다"며 TMI를 남발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각자 비밀을 하나씩 이야기하자"고 제안했다. 주우재는 "내가 보이는 거랑 다르게 섹시하단 말을 많이 들어봤다"고 말했다. 박진주가 "그건 계속 비밀로 품어도 될 것 같다"고 말했고, 다른 멤버들 역시 싸한 모습으로 이를 받아들이자 하하는 "주우재는 새색시다"라고 농담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그때 영케이는 "나는 지금 편의점에서 산 스타킹을 신고 있다"며 충격 고백을 했다. 멤버들이 일동 당황하자 영케이는 검정색 방한용 스타킹을 보여줬다. 하하는 "커피색인줄 알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종민이 '영케이는 편의점에서 스타킹을 사는 취미가 있다'고 적자 영케이는 "취미라는 부분을 빼 달라"며 당황했다.

유재석이 "추워서 편의점에서 스타킹을 사서 신고 땀을 뻘뻘"이라고 수습에 나서자 하하는 "흘리는 게 취미다"라고 덧붙이며 영케이를 놀렸다. 영케이는 "이게 뭐든…"이라며 말끝을 흐렸고 하하는 행동으로 이를 묘사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진주와 이미주는 "너무 안 멋있지 않냐"며 웃음을 터뜨렸다.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유재석은 "이런 것이 바이럴 마케팅이다. 바로 올려라"라고 지시하며 수정된 JS엔터의 나무위키 항목을 올렸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