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차기 사장 최종후보에 ‘방경만 수석부사장’ 확정

방경만 KT&G 사장 후보. /KT&G
방경만 KT&G 사장 후보. /KT&G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방경만 현 KT&G 수석부사장이 차기 KT&G 사장 후보로 22일 낙점됐다.

이날 KT&G 사장후보추천위원회는 방 수석부사장을 비롯, 권계현 전 삼성전자 부사장, 이석주 전 AK홀딩스 사장, 허철호 현 KGC인삼공사 사장 등 2차 숏리스트 4인에 대한 대면 심층 인터뷰를 진행하고 최종 후보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방 수석부사장은 3월 말 정기주주총회에서 전체 주주의 총의를 반영해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이 결정된다.

방 수석부사장은 “회사가 급변하는 사업 환경 속에 놓여 있는 가운데 후보로 선정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더욱 진취적으로 혁신을 주도하고 미래 성장기회를 선점해 KT&G가 글로벌 탑 티어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방 수석부사장은 KT&G 총괄부문장으로 백복인 현 사장과 함께 이사회 사내이사 2명 가운데 1명이다. 1998년 KT&G의 전신 한국담배인삼공사에 공채로 입사한 후 브랜드실장, 글로벌본부장, 전략기획본부장, 사업부문장 겸 전략기획본부장 등을 두루 지냈다.

글로벌본부장 재임 시 해외시장별 맞춤형 브랜드 포트폴리오로 진출 국가 수를 40여개 국가에서 100여개 국가로 확대, 사상 최초로 KT&G 해외 매출 1조원 달성을 주도하기도 했다.

사추위는 방 수석부사장에 대해 사업 전반에 대한 통찰력을 바탕으로 시장 한계를 뛰어넘어 KT&G가 글로벌 탑 티어 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있어 역량을 발휘할 최적의 후보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김명철 사장후보추천위원장은 “심도있고 충분한 논의 끝에 방 사장 후보가 주주가치와 기업가치를 제고하는 데 있어 최적의 후보라고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