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성→도슨→이주형→이정후 없는 영웅들 1~3번 고정타순? 성공하면 대박, 144G 생산력 궁금

김혜성/키움 히어로즈 
김혜성/키움 히어로즈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김혜성~도슨~이주형.

키움 히어로즈는 대만 가오슝 인근에서 스프링캠프 연습경기를 소화하고 있다. 중신 브라더스에 먼저 2패한 뒤 2연승했고, 2일(이하 한국시각)에는 퉁이 라이온즈를 잡고 3연승을 달렸다. 첫 2경기서 투수들의 실점이 많았지만, 3연승 과정에선 나름대로 안정감이 있었다.

도슨/키움 히어로즈
도슨/키움 히어로즈

올 시즌 키움의 최대고민은 아리엘 후라도, 엔마누엘 데 헤수스를 잇는 토종 3~5선발과 이정후가 빠진 타순 구성이다. 아무래도 마운드보다 타순 구성에 옵션이 많다. 3~5선발은 일단 정하면 1달 이상 끌고 가야 한다. 그러나 타순은 오늘 안 좋으면 내일 바꾸면 된다. 타자들의 쓰임새를 최대한 파악한 다음에는 벤치의 구상이 중요하다.

그럼에도 결국 고정타순을 가진 팀이 강하다는 평가를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게 그 팀에서 가장 강한 타순이란 믿음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과거의 이력과 데이터로 검증이 끝났기 때문이다. 키움은 수년째 타선의 위력이 떨어졌다. 작년에 리그에서 타순을 가장 많이 흔든 팀 중 하나였다. 쉽게 말해 이정후(26,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김혜성만 무조건 나가는 붙박이 주전이었다.

그런데 올해 이정후마저 사라졌다. 홍원기 감독이 고려하고 결정해야 할 몫이 더 커졌다. 당연히, 올해도 키움은 리그에서 타순을 가장 많이 흔드는 팀 중 하나일 전망이다. 어차피 고정타순을 가질 정도로 위력이 강한 팀이 아니라는 걸 인정한다면, 매일매일 컨디션, 데이터에 따라 효율적으로 배치하는 게 좋다. 홍원기 감독이라고 해서 고정타순을 안 하고 싶지는 않을 것이다.

그래서 흥미로운 게 대만 연습경기 5차례의 1~3번 타순이다. 2월29일 중신과의 마지막 연습경기를 제외하면 예외 없이 김헤성(2루수)-로니 도슨(좌익수)-이주형(중견수)으로 구성했다. 2월29일에는 이주형이 통째로 휴식했다. 김혜성(2루수)-도슨(좌익수)-주성원(1루수)으로 1~3번 타순을 구성했다.

즉, 김혜성, 도슨, 이주형이 경기에 정상적으로 나가면 1~3번이란 얘기다. 물론 잔여 연습경기도 있다. 시범경기는 시작하지도 않았다. 그러나 홍원기 감독이 일단 시범경기와 정규시즌에 이 1~3번 타순을 밀어붙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현재 키움 타자들 중에서 가장 잘 치는 타자들이기 때문이다. ‘예비 빅리거’ 김혜성에, 외국인타자를 빼는 건 말이 안 된다. 그리고 구단이 ‘제2의 이정후’로 여기고 전폭적으로 밀어주는 이주형까지. 이들이 ‘상수’가 돼 줄 것이란 믿음을 갖고 밀어붙이는 듯하다. 또 그래야 키움 타선이 최대한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3할 타자가 됐고, 발이 빠른 김혜성이 리드오프에 적합한 건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도슨은 지난해 컨택 능력이 입증되면서 57경기서 타율 0.336을 쳤다. 구단 내부적으로는 KBO리그에 적응이 끝나면 20홈런도 가능하다고 바라본다. 여러모로 2번에 적합하다.

이주형/키움 히어로즈
이주형/키움 히어로즈

그리고 이주형을 붙박이 3번 중견수로 쓰면서, 정말 제2의 이정후가 가능할지 지켜볼 수 있다. 빠른 발, 정확한 타격, 해결사 기질까지. 붙박이 3번 타자로 잠재력을 터트릴 가능성이 충분하다. 키움은 1~3번 타자가 어떻게든 생산력을 극대화해야 한다. 하위타선의 생산력을 다소 포기하더라도, 많이 치는 1~3번 타순에 잘 치는 타자를 몰아넣는 건 아주 좋은 선택이다. 이들이 다치지 않고 144경기 내내 이렇게 가면 어떤 결말이 나올지 궁금하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