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의 김민재 설레발 기억나?"…우스꽝스러움의 절정→오는 여름 '시즌2' 개봉! "맨유는 세리에A 최고 센터백 영입을 확신합니다!"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지난 여름 이적시장,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김민재 설레발'을 기억하는가. 

이탈리아 세리에A 나폴리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김민재를 맨유가 영입하다는 설레발이었다. 김민재는 핵심 센터백으로 군림하며 나폴리를 33년 만에 우승으로 이끌었다. 김민재는 세리에A 최우수 수비상을 수상했고, 발롱도르 수비수 최고 순위인 22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전 세계 언론들이 김민재의 맨유 영입을 사실상 확정 보도했다. 에릭 텐 하흐 감독이 간절히 원한다는 전제를 깐 다음에 계약 기간, 연봉, 백넘버까지 확정했고, 심지어 맨유가 맨체스터에 김민재가 살 집까지 구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유럽의 빅클럽들이 김민재를 노리고 있지만, 맨유가 김민재 영입에 있어서 가장 앞서있다고 확신했다. 

그런데 결론은? 김민재는 맨유가 아닌 독일 바에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었다. 김민재 설레발은 비웃음거리가 됐다. 

오는 여름 이적시장이 다가오는 가운데 맨유가 김민재 설레발과 비슷한 스토리를 준비하고 있는 모양새다. 세리에A 최고 센터백을 영입한다고 하며, 맨유 이적을 확실시하고 있다. 설레발 시즌2다.  

주인공은 유벤투스의 센터백 글레이송 브레메르다. 그는 188cm의 좋은 피지컬을 가지고 있는, 유벤투스 핵심 수비수다. 올 시즌 리그 32경기, 전체 34경기에 출전한 부동의 주전이다. 지난 시즌 유벤투스로 이적했는데, 지난 시즌에도 리그 30경기, 총 43경기를 소화했다. 

이런 브레메르를 맨유가 영입하고자 한다. 그런데 모두가 물음표를 찍었다. 김민재 실패 사례와 너무 비슷하게 흘러가고 있기 때문이다. 

먼저 이탈리아의 'Gazzetta dello Sport'는 "브레메르의 맨유 사인을 위해 확실하게 접근하고 있다. 브레메르는 6000만 유로(883억원)에서 7000만 유로(1030억원)의 이적료로 계약할 수 있다. 맨유는 공개적으로 브레베르에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자 영국의 'Sportwitness'는 "맨유가 브레메르 영입을 압박하고 있다. 이 주장은 지난 몇 주 동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맨유는 브레메르 영입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믿음이 있다. 브레메르의 상황은 지난 여름 김민재와 비슷한 상황이다. 김민재는 결국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했다. 맨유가 주장한 모든 것이 우스꽝스러워졌다. 브레메르 상황이 김민재와 같아질지는 두고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맨유 소식을 전하는 'Unitedinfocus' 역시 김민재의 이름을 다시 거론했다. 

이 매체는 "맨유는 지난 여름 김민재를 놓쳤다. 오는 여름 맨유는 또 세리에A 최고 센터백과 계약하려 한다. 유벤투스의 브레메르를 원한다. 맨유는 브레메르 영입 경쟁에서 가장 앞서 있다. 뉴캐슬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이 브레메르를 원하고 있지만 맨유가 유리한 상황이다. 맨유는 브레메르에게 확실한 입장을 전했다. 그는 맨유의 선발 라인업에 바로 들어갈 수 있는 센터백이다. 건강상에 위험 신호가 전혀 없다"고 전했다. 

[김민재, 글레이송 브레메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원풋볼]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