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일관성 없는 상황에 구단들 피해 계속..." 서울, 울산전 핸드볼 축구협회에 공식 질의

  • 0

52,600명이 모인 서울월드컵경기장/한국프로축구연맹
52,600명이 모인 서울월드컵경기장/한국프로축구연맹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FC서울이 울산 HD전 페널티킥(PK) 상황에 대해 대한축구협회에 정식 문의한다.

서울은 지난 4일 펼쳐진 울산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11라운드에서 0-1로 패했다. 어린이날 연휴로 이날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52,600명의 관중이 모였다. 이번 시즌 최다 관중 기록이다.

승부는 후반 40분에 나온 PK로 갈렸다. 황성호의 크로스를 아타루가 헤더로 연결했으나 최준의 손에 맞았다. 주심을 맡은 김희곤 심판은 당초 PK를 선언하지 않았고 이후 볼이 아웃되자 비디오판독(VAR)실과 소통했다. 그리고 김희곤 주심은 온필드 리뷰를 진행했고 서울의 핸드볼 파울을 선언했다. 서울은 마틴 아담에게 PK 실점을 허용했고 그대로 패했다.

서울 선수들은 쉽사리 PK 판정에 납득하지 않았다. 기성용과 일류첸코 등은 팔을 몸에 붙이면서 헤딩 과정이 자연스러운 상황이었다고 주장했고 김기동 FC서울 감독도 아쉬움을 표현했다. 하지만 판정은 달라지지 않았다.

최준의 핸드볼을 두고 진행된 온 필드 리뷰/중계 화면 캡쳐
최준의 핸드볼을 두고 진행된 온 필드 리뷰/중계 화면 캡쳐

서울 구단은 해당 상황에 대해 축구협회 심판위원회에 질의 공문을 보냈다. 서울은 최준의 의도성, 아타루와 최준의 거리 등을 기준으로 해당 판정이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일관성 문제도 언급했다. 지난 서울과 김천 상무와의 경기에서는 김봉수의 핸드볼이 비디오 판독(VAR)도 진행되지 않았다. 서울은 이날 경기뿐 아니라 다른 구단의 사례 등도 확인해 질의를 했다.

서울 구단은 “최다 관중이 모인 경기에서 판정 이슈가 발생한 것이 안타깝다”며 “단순히 이번 한 경기가 아니라 일관성이 없는 모습으로 여러 팀이 피해를 보고 있다. 이러한 논란이 줄어들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설명했다.

서울과 울산의 경기 전 양 팀 주장과 심판들/한국프로축구연맹
서울과 울산의 경기 전 양 팀 주장과 심판들/한국프로축구연맹

대한축구협회는 심판평가소위원회를 통해 판정에 대한 문제를 검토한다. 하지만 공식적인 발표는 따로 하지 않는 모습이다. K리그 구단이 공식 질의를 해도 답변을 하지 않아 이에 대한 불만이 계속해서 전해지고 있다.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