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김호중, 비난 속 공연 강행한 이유…미리 받은 돈만 '125억'이었다 [종합]

  • 0

김호중 / 마이데일리 사진DB
김호중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 된 가수 김호중이 최악의 상황에서도 공연을 강행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답은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재무제표에 있었다.

27일 JTBC는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2022년 말 94억여 원이던 현금성 자산이 1년 만에 16억 원대로 곤두박질쳤다. 누군가에게 빌려준 돈이 30억 원, 한 회사에 투자한 돈이 60억 원이었다.

또한 2023년에는 공연 등으로 벌어들일 수익을 미리 받아둔 걸로 보이는 선수금만 125억 원이 넘었다.

이를 본 박재영 세무사는 "김호중이 계속해서 콘서트를 하고 수익이 날 거라고 생각했으니 2023년도에 돈을 그만큼 많이 썼을 것이다. 100억이 되는 선수금 즉 환불금을 환불해 줄 회사 재정이 상당히 힘들었을 것"이라고 짚었다.

이것이 김호중이 뺑소니 혐의로 입건이 된 이후에도 공연에 오른 이유였다. 18일과 19일 창원에서 콘서트를 강행하고, 23일 열린 서울 공연도 오른 김호중은 24일 공연도 강행하겠다는 방침이었으나 구속 영장실질심사로 인해 이는 좌절됐다.

한편, 생각엔터테인먼트는 27일 "임직원은 모두 퇴사하고 대표이사는 변경한 뒤 소속 아티스트는 계약을 종료할 계획"이란 입장을 밝혔다. 사실상 폐업 수순이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