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데뷔 후 최고 성적' 김성현, 25번째 생일날 포티넷 챔피언십 값진 준우승

김성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성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성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성현./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김성현(25‧신한금융그룹)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포티넷 챔피언십(총상금 840만달러)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날은 김성현의 25번째 생일이어서 더욱 뜻깊은 날이 됐다.

김성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내파의 실버라도 리조트 앤 스파(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만 4개를 잡아내며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김성현은 3타차 2위를 기록했다. 우승은 21언더파 267타의 사히스 티갈라(미국)가 차지했다.

김성현은 비록 PGA 투어 첫승을 놓쳤지만 개인 통산 최고 성적을 마크했다. PGA 2부투어를 거쳐 2022~23시즌 루키로 정규투어에 데뷔했다. 지난해 10월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에서 기록한 4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김성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성현./게티이미지코리아

선두에 2타 뒤진 채 최종라운드에 돌입한 김성현은 전반에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9개 홀 모두 파를 기록했다. 티갈라는 초반 9개 홀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이면서 더욱 격차를 벌렸다.

김성현은 후반 추격을 시작했다. 10번홀(파4)에서 드디어 첫 버디에 성공했다. 이후 4개 홀에서 파를 기록한 김성현은 15번홀(파5)과 16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타수를 줄여 나갔다. 하지만 티갈라도 만만치 않았다. 16번홀까지 2타를 더 줄였다.

김성현이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고, 티갈라가 보기를 범했지만 우승자는 바뀌지 않았다.

이경훈(32‧CJ)은 1타를 줄여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14위를 마크했다.

배상문(37)은 3타를 잃어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로 공동 52위에 머물렀다. 강성훈(37)은 중간합계 1언더파 287타로 65위에 그쳤다.

우승자 사히스 티갈라./게티이미지코리아
우승자 사히스 티갈라./게티이미지코리아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