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노리는 '7인의 부활', 히든카드는 씨엔블루 이정신 [공식]

이정신 /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정신 /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밴드 씨엔블루 멤버이자 배우 이정신이 '7인의 부활'에 주연으로 캐스팅됐다.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은 지난해 방영된 피카레스크 복수극인 ‘7인의 탈출’의 시즌2 작품으로, 리셋된 복수의 판, 다시 태어난 7인의 처절하고도 강렬한 공조를 그린 작품이다.

극 중 이정신은 황찬성 역을 맡아 대한민국 최대 포털 사이트인 세이브 기업의 대표로 변신한다. 황찬성은 본래 대한민국 3대 신문사라는 황제일보의 후계자였으나, 모든 걸 버리고 뛰어든 포털사이트 사업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며 수완을 인정받은 인물이다. 비주얼, 피지컬, 능력 모두 완벽한 그는 한모네(이유비)에게 관심을 갖게 된다.

밴드 씨엔블루 멤버 이정신은 가수와 배우로서 모두 활발히 활동하며 사랑받고 있다. 씨엔블루로서는 약 7년 만에 아시아 투어 2024 CNBLUE LIVE ‘CNBLUENTITY’ IN ASIA를 개최하고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배우로서는 전작 ‘별똥별’에서 첫 전문직 연기에 도전해 ‘영앤리치 톨앤핸섬’ 캐릭터를 완벽히 구축해 온 이정신이 지난해 피카레스크 복수 극으로 화제를 이끌었던 ‘7인의 탈출’의 시즌2 작품인 ‘7인의 부활’에서는 새로운 얼굴로 합류해 또 어떤 연기적 변신을 이끌어낼지 기대를 모은다.

'7인의 부활'은 오는 3월 29일 밤 10시 첫 방송 예정이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